•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엔솔, 글로벌 그린본드 10억달러 발행 성공

투자자 높은 관심 속 공모액 5배 주문 쏟아져…글로벌 시장 선점 위한 생산 시설 투자 박차

조택영 기자 | cty@newsprime.co.kr | 2023.09.19 14:15:24
[프라임경제] LG에너지솔루션(373220)이 출범 이후 첫 글로벌본드(그린) 10억달러 발행에 성공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3년 만기 4억달러 △5년 만기 6억달러 총 10억달러 글로벌 그린본드 발행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19일 밝혔다.

발행금리는 미국 3년, 5년 국채금리 대비 각각 +100bp, +130bp(1bp=0.01%p)로 결정됐다. 이는 최초제시금리 대비 각 40bp씩 낮아진 수준이다.

특히 LG에너지솔루션의 그린본드 사용 및 관리 계획 등을 담은 녹색금융 프레임워크가 무디스 평가에서 최고등급인 'SQS1(탁월)'을 획득하며 체계화된 ESG경영 시스템에 대해서도 인정받았다.

앞서 국제 신용등급 평가사 무디스, S&P는 LG에너지솔루션의 견고한 글로벌 배터리 시장 내 지위와 안정적 사업기반을 바탕으로 채권 신용등급을 투자 적격 등급인 'Baa1 / BBB+'로 책정한 바 있다.

ⓒ LG에너지솔루션


이번 글로벌본드 발행에는 3년 114개, 5년 186개 기관의 투자자가 참여했고, 총 공모액의 5배에 이르는 주문이 접수됐다. 

글로벌 배터리 산업 리더인 LG에너지솔루션의 적극적인 투자 계획과 함께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수혜 등 미래 성장성에 대한 기대가 맞물리면서 글로벌 투자자들의 높은 수요를 이끌었다는 평가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글로벌본드 발행을 통해 글로벌 생산 시설 투자에 더욱 속도를 높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1분기 컨퍼런스 콜을 통해 지난해 글로벌 배터리 생산 관련 설비투자(CAPEX)에 6조3000억원을 투자했으며 올해는 전년 대비 50% 이상 투자를 확대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또 자동차전지 뿐 아니라 ESS 등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를 위한 과감한 투자도 진행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애리조나 공장에 3조원을 투자해 16GWh 규모의 대규모 ESS 전용 공장을 건설 중에 있으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5년 내 ESS 사업부문의 매출을 3배 이상 성장시킨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과감한 투자를 바탕으로 글로벌 배터리 선도기업으로서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