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길 잃은 이태원 추모 공간' 분향소 철거 논란, 여전히 평행선

서울시 "아픔은 공감, 자진철거 요구" VS 유가족 "위로 없는 겁박"

이유진 기자 | lyj@newsprime.co.kr | 2023.05.18 14:55:28
[프라임경제]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지 200일이 지났지만, 여전히 공식 추모 공간은 마련되지 못하고 있다. 더군다나 서울시청 앞 조성된 참사 희생자 임시 분향소마저 철거 논란까지 끊이지 않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태원 참사는 지난해 10월29일 서울시 용산구에서 무려 159명에 달하는 사상자가 발생한 대형 사고다. 해당 사고 유가족협의회는 지난 2월4일 '참사 100일 추모제'를 맞아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설치한 바 있다. 

서울광장에 설치된 이태원 참사 희생자 분향소. ⓒ연합뉴스


문제는 이런 분향소에 대한 철거 여부를 두고, 서울시와의 대립이 나날이 심화하고 있다는 점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분향소를 불법 시설물로 규정해 2월4일부터 4월6일까지 서울광장 무단 점유 변상금 약 3000만원을 부과하고, 두 차례에 걸쳐 강제 집행 예고를 전달한 바 있다. 

이동률 서울시 대변인도 지난달 17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자진 철거를 계속 강력하게 요구한다"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다만 서울시 입장에 대한 유가족들의 반발이 심상치 않다.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 분향소가 관혼상제에 해당하는 만큼 변상금 부과가 부당하다는 입장이다. 또 자진철거를 거부하며, 오히려 추모 공간 조성을 촉구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런 유가족들의 요구에 새로운 추모공간으로 이태원 녹사평역 지하 4층을 제안했다. 하지만 유가족들이 이를 거부하자 또 다른 대안으로 서울광장 인근 사무실을 제시했다. 교통 등 편리성과 더불어 이전부터 이태원 참사 유족지원센터로 활용했던 만큼 적합하다고 판단한 것. 

그럼에도 불구, 유가족들은 여전히 이런 제안에 대해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유가족 관계자는 "건물 내부는 참사 희생자 추모 취지에 부적합하다"라며 "사회적 관심과 진상규명 차원에서 야외에 설치해야 한다"라고 지적하고 있다. 오히려 추모공간을 눈에 띄지 않는 곳으로 옮기려는 의도가 아니냐고 반발하고 있다. 

이처럼 양측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지만, 여전히 해결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입장 차이만 극명하게 갈리고 있다. 

실제 서울시는 유족들 아픔을 공감해 자진 철거를 요구하고 있을 뿐, 2차 계고장 전달과 함께 '사실상 행정 절차가 완료됐다'는 입장을 지난달 24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언급했다. 

나아가 무단 점유에 따른 변상금과 관련해 "유족 측에서 아직 납부하지 않았다"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종철 유가족협의회 대표는 "변상금 부과 이후 (서울시는) 별다른 진행과정 없이 기자 브리핑만 하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가해자고 우리는 피해자다"라며 "피해자들에게 위로는 못할망정 겁박하며 철거하겠다는 것이 말이 되냐"라고 심경을 표명했다. 

이처럼 서울시와 유가족간 갈등은 해소되지 않고 오히려 고조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 여전히 명확한 해결방안은 전무한 상태. 

과연 서울시 어떤 방안을 제시하며 참사 유가족들에게 작은 위로를 선사할 수 있을지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