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동화 전략 증명" 아우디, 글로벌서 순수 전기차 인기↑

2022년 10만대 이상 판매대수 달성…"자신감 가지고 미래 향해 전진"

노병우 기자 | rbu@newsprime.co.kr | 2023.01.25 11:52:36
[프라임경제] 아우디 AG가 지난 2022년 전동화 전략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이뤘다고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아우디는 전 세계적인 공급 제약과 일시적인 생산 중단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11만8169대의 전기차를 전 세계 고객에게 인도했고, 특히 전체 판매량 가운데 순수 전기차의 비중은 2021년 보다 44% 증가했다.

힐데가르트 보트만(Hildegard Wortmann) 아우디 AG 이사회 멤버 및 세일즈&마케팅 최고책임자는 "순수 전기차 모델 판매량 증가는 아우디의 e-모빌리티 전략이 올바른 방향을 향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앞서 아우디는 오는 2026년부터 전 세계 모든 시장에 선보이는 신차로 순수 전기차만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아우디의 프리미엄 콤팩트 세그먼트의 Q4 e-트론(스포트백 모델 포함)과 e-트론 GT 콰트로에 대한 높은 수요는 지속가능한 프리미엄 모빌리티로 옮겨가기 위한 아우디의 여정에 가속도를 더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 새로 출시 될 Q8 e-트론 역시 전기차 부문의 선구자 역할을 해온 e-트론의 성공 스토리를 계속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우디 e-로드맵. ⓒ 아우디 코리아


순수 전기차 모델과 더불어 △A3(+12.1%) △A4(+8.0%) △Q5(+2.7%)가 전체 포트폴리오 중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2022년은 고성능차를 생산하는 아우디 AG의 자회사인 아우디 스포트(Audi Sport)에게도 특별한 한 해로, 이전 해 대비 15.6% 성장한 4만5515대에 이르는 고성능차 인도를 기록하며 성장을 지속했다.

아우디는 유럽에서 62만4498대의 차량을 인도함으로써 2021년 대비 1.2% 판매량 증가를 이뤄냈다. 유럽에서도 순수 전기차 모델에 대한 수요가 급속히 증가했다. Q4 e-트론(+99.4%) 및 e-트론 GT(+29.2%), e-트론(+8.5%) 모델을 통해 증가 추세를 확인할 수 있었다.

아울러 아우디 스포트 또한 유럽에서 2만9417대를 (30.8% 증가) 인도하는 등 유럽 내 29개국에서 연이은 판매량 증가 행진을 이어갔다.

독일 판매량(21만4678대, 18.7% 증가)이 유럽 내 아우디 브랜드 성장에 상당한 기여를 했다. 이 중 순수 전기차 판매의 주목할 만한 증가 추세(+87.8%) 덕분에 시장점유율이 크게 증가했다. 아우디 스포트는 1만2993대의 순수 전기 고성능 모델을 판매(43% 증가)하며, 독일 시장에서 신기록을 세웠다.

지난해 아우디 순수 전기차 모델에 대한 수요는 미국에서도 급등했다. 2021년 대비 47.3% 증가한 1만6177대 판매량을 기록했고, 이 중 e-트론 판매량만 1만397대(+7.2%)를 기록했다. 

아우디는 Q4 e-트론 및 Q4 스포트백 e-트론 출시 이후 업계에서 가장 다양한 전기차 라인업을 갖추고 있으며, 공급망 병목현상 및 글로벌 물류 위기로 인해 전체 차량 인도 대수는 18만6875대(-4.7%)로 다소 감소했으나 전기차에 대한 고객 수요는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중국 시장을 살펴보면 총 64만2548대의 차량을 인도했으며 이는 전년도에 비해 8.4% 감소했다. 반도체 공급망 병목현상뿐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한 생산 제약 탓이다. 또 딜러사들도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제약으로 일시적인 전시장 휴업과 같은 상황을 경험했다.

반면, 중국에서 인도된 순수 전기차 모델 대수는 9.8%까지 증가했다. 이는 Q5 e-트론 로드젯, Q4 e-트론 및 RS e-트론 GT로 중국 내 전기차 포트폴리오를 성공적으로 성장시킨 결과다. 

최근 전 세계 시장에서의 순수 전기차 수요는 90.2%까지 증가했다. 아우디는 지정학적인 위기 상황에 따라 추가적인 영향을 받고 있는 공급망 및 물류 병목현상에도 시장에 총 16만310대(3.5% 감소)를 판매하며, 특히 △중동(+47.9%) △인도(+27.1%) △대만(+22.2%)에서 주목할 만한 성장을 이뤘다.

힐데가르트 보트만은 "역동적으로 급변하는 전 세계 상황에서도 아우디의 글로벌 팀은 2022년에 다시 한 번 아우디만의 경쟁력을 입증했다"며 "전 세계적인 경제 위기 상황에 직면하고 있지만 아우디는 전동화 전략에 자신감을 갖고 미래를 향해 전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