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남도, 기후대응 도시숲 조성에 377억원 투입…전국 최대

 

장철호 기자 | jch2580@gmail.com | 2023.01.25 18:39:02
[프라임경제] 전라남도는 주민 생활권에 쾌적한 녹지공간을 조성하는 기후대응 도시숲 조성에 사업비 377억원을 투입한다고 25일 밝혔다.

기후대응 도시숲은 도시열섬 및 폭염 완화, 탄소 흡수, 미세먼지 저감 등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도심 내 생활권과 도시 주변 지역에 대규모 숲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도시의 숲은 미세먼지(PM10) 농도를 25.6%, 초미세먼지(PM2.5) 농도를 40.9% 낮추고 1ha의 숲은 경유차 27대가 연간 내뿜는 168kg의 오염물질을 줄이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숲 조성 대상 지역은 △여수 국가·율촌산단 4.5ha △순천 해룡산단 등 2.9ha △광양 중마지구 등 7ha △구례 양정축산단지 1ha △무안 남악철도 등 4ha △신안 자은지구 7ha 등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사업비를 투입한다.

전남도는 수종 선택과 식재 방법 등에 전문가 자문을 얻는 등 사업을 내실 있고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1월 말에는 산림청에 의뢰해 전 시군을 대상으로 2024년 대상지 선정 심사 절차 및 조성 방법 등에 대한 교육을 추진한다.

지난해 산림청 주관 전국 녹색도시 우수사례 공모에선 △2022년 '광양 폐철도 미세먼지 차단숲' 최우수상 △2021년 '순천 도시숲, 신안 가로수' 우수상을 수상해 전남도 도시숲 조성의 성과와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김재광 전남도 산림휴양과장은 "기후위기 시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숲의 중요성이 갈수록 강조되고 있다"며 "미세먼지 저감, 탄소 흡수 등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생활권에 대규모 숲을 체계적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2019년부터 여수 국가산단, 순천 율촌산단, 광양 명당산단, 목포 대양산단 등 총 48개소에 987여억 원을 투입해 98.4ha의 기후대응 도시숲을 조성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