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보령 삽시도항·송학항·죽도항 해수부 '2023년 어촌신활력증진사업' 대상지로 선정

어촌 경제·생활플랫폼 조성, 안전 인프라 구축으로 활력 넘치는 어촌 조성

오영태 기자 | gptjd00@hanmail.net | 2023.01.20 12:36:56

[프라임경제] 충남 보령시는 해양수산부 주관하는 '2023년 어촌신활력증진사업' 공모에 오천면 삽시도항, 주교면 송학항, 남포면 죽도항 등 총 3개소가 최종 선정돼 전국 최대 규모 국비 243억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443억원을 투입한다고 20일 밝혔다.  

죽도항 어촌신활력증진사업 조감도. ⓒ 보령시

어촌신활력증진사업은 해양수산부가 앞으로 5년간 총 300개 어촌에 3조원을 투자하는 사업이며, 어촌의 규모와 특성에 따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어촌 경제플랫폼 조성, 어촌 생활플랫폼 조성, 어촌 안전인프라 개선 3개 분야로 추진한다.

어촌 경제플랫폼 조성 분야에 선정된 오천면 삽시도항은 사업비 297억원을 투입해 수산경제 거점 및 생활서비스 기반구축을 위한 필수시설인 수산컴플렉스, 청년주거단지, 국민여가캠핑장, 해양레져체험장, 모빌리티 도로정비, 술뚱해안공원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원산도와 삽시도를 연결하는 민간투자사업인 해양관광케이블카사업과 연계해 원산도와 함께 삽시도를 서해안 어촌·관광 경제 거점으로 조성할 방침이다.  

삽시도항 어촌신활력증진사업 조감도. ⓒ 보령시

김동일 시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어촌 생활플랫폼 조성 분야에 선정된 주교면 송학항은 사업비 96억원을 투입해 어업활동 및 생활서비스를 공유할 수 있는 송학, 은포리 생활권을 중심으로 경제·복지·문화 등 생활서비스 거점시설 조성, 송학항 시설정비, 경관개선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어촌 생활플랫폼 조성 분야에 선정된 보령 삽시도항 일대는 2026년까지 4년간 총 300억원이 투입되며 수산콤플렉스, 청년주거단지, 해양레저 체험장 등이 조성되며, 주교면 송학항은 특산물 가공장, 어촌살이 복합공간, 어촌마을 돌봄 스테이션 등 생활플랫폼 조성을 위해 4년 동안 총 100억원이 투자된다.

남포면 죽도항의 경우 2025년까지 사업비 50억원을 투입해 낙후된 어항공간 확충과 어선계류시설 신설 및 안전시설 설비 등 어업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안전 인프라 확충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이 지역구 국회의원인 장동혁 의원과 유기적으로 협력해 이뤄낸 성과라고 밝혔다.

송학항 어촌신활력증진사업 조감도. ⓒ 보령시

장동혁 의원은 "삽시도항,송학항,죽도항 등 여러 지역의 어촌마을이 사업대상지로 선정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정부사업을 유치할 수 있도록 보령시·서천군과 함께 더욱 협력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해양수산부가 어촌지역 경제거점 조성을 위해 추진하는 어촌신활력증진사업에 삽시도항, 송학항, 죽도항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김동일 시장은 "이번에 선정된 공모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통해 낙후되고 소멸위기에 놓인 어촌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겠다"라며 "사업 선정지를 통해 서해안의 새로운 거점지역으로 도약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