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진석 비대위원장 "불법 대북송금 사건, 끝까지 파헤쳐야"

국정원법 개정안에 따른 대공수사권 경찰로 이관, 반대 표명

박성현 기자 | psh@newprime.co.kr | 2023.01.19 12:08:35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연루된 불법 대북송금 사건에 관해 철저한 수사를 요청했다. ⓒ 연합뉴스

[프라임경제]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연루된 불법 대북송금 사건의 전모를 끝까지 파헤쳐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비대위원장은 19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광주전남 현장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를 정면으로 위반한 반역"이라고 말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사건은 미국 대통령 후보가 오사마 빈 라덴에게 비자금을 대준 것과 마찬가지의 범죄로 현행법상 여적죄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불법 대북송금 혐의를 추가했다. 2019년 당시 김 전 회장이 임직원을 동원해 640만달러를 중국으로 밀반출한 후 북한에게 전달했다는 혐의다.

정 비대위원장은 "왜 김성태가 외환관리법을 위반해 가면서 당시 이재명 경기도의 대북사업에 죽기 살기로 달려들었겠나"라고 되물었다.

그는 "이재명의 경기도는 대북 접촉과 불법 자금 조성에 김성태를 이용하고, 김성태는 당시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 특혜를 받아내려고 했다는 것이 가장 합리적인 의심"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국회를 인질로 잡고 우리나라 사법 체계를 매일 비웃고 있다"며 "검찰과 사법 당국은 천안함 테러 총책에게 달러 뭉치를 상납한 국가 반역행위를 발본색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최근 국가정보원 등이 수사 중인 간첩단 사건에 관해 "일부 진보정당과 노동계 인사를 포섭한 친북 간첩 세력이 전국적으로 뿌리를 내려 국가 안보와 국민 생명을 위협하고 있다"고 표했다.

이어 "이번 기회에 대공수사 역량을 총동원해 사회 곳곳에 은닉하고 있는 간첩을 색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비대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국정원법 개정안에 따라 내년 1월부터 대공 수사권이 경찰로 이관된다"며 "수사 노하우를 가진 국정원 손발이 묶이면 가장 좋아하는 사람은 누구일까"라고 되물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