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명 대표, 대기업집단 공시제도 개정안 힐난

"특권 감세에 이은 노골적인 수호 정책"

박성현 기자 | psh@newprime.co.kr | 2023.01.18 11:26:33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정거래위원회의 대기업집단 공시제도 개정안 내용을 비난했다. ⓒ 연합뉴스

[프라임경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대기업집단 공시제도 개정안을 놓고 "특권 수호"라고 비난했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대기업 내부거래 공시 기준금액을 현행 5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상향하기로 발표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1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가 다시 노골적인 재벌·초부자 챙기기에 나섰다"고 주장했다.

그는 "총수 일가의 부당한 내부 거래를 막기 위한 장치를 무력화시키는 조치"라며 "특권 감세에 이어 특권 수호 정책"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슨 명분으로 노조 회계 투명성을 논의할 수 있는가"라고 되물었다.

이 대표는 이번 최고위원회의에서 10.29 참사 국정조사의 후속 조치 관련으로 "성역 없는 독립적인 진상조사, 책임자의 엄정한 문책을 위해 다시 국회가 나설 때가 됐다"고 발언했다. 이는 민주당 측에서 추진하고 있는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의 파면 요구를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윤석열 대통령의 '아랍에미리트(UAE) 적은 이란' 발언에 대해 "형제국이라는 UAE를 난처하게 만들고 이란을 자극하는 매우 잘못된 실언"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외교부 출신인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이 윤 대통령의 발언을 두둔한 것에 대해 "외교관 출신이 아닌 일반 국민이 보더라도 깜짝 놀랄만한 큰 실언"이라며 "당연한 지적을 한 민주당을 한·이란 관계 훼손범으로 몰고 있으니 어안이 벙벙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문제 발언이 장병 격려 차원이라고 두둔하는데 왜 쓸데없이 외교적 문제가 될 발언을 했는가라는 것을 외교관 출신인 태 의원이 진정 모른다는 것인지 되묻고 싶다"며 "지금 윤 정부의 외교안보 행보를 가장 걱정하는 사람들은 (수습하고 있는) 우리나라 외교관"이라고 지적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