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10.29. 국조, 첫날부터 삐걱…첫 회의서 "조사 대상 놓고 파행"

진상규명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첫 회의, 조사 대상 놓고 파행

박성현 기자 | psh@newprime.co.kr | 2022.11.24 13:05:16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첫 전체회의가 24일 파행됐다. ⓒ 연합뉴스

[프라임경제] 10.29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첫날부터 신경전이 벌어졌다.

앞서 지난 23일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모두가 참여하는 방식으로 합의됐다. 그러나 기간과 대상 등 입장 차이가 있던 사안들이 언급되면서 논란이 생겼다.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는 24일 국회에서 첫 전체회의를 열 예정이었지만, 파행됐다.

이는 조사 대상 기관에 대검찰청이 포함된 것에 대해 국민의힘 측이 법무부 대신 대검찰청을 제외해달라고 밝혔기 때문이다.

이들은 이와 같은 요청을 전달하면서 회의장에 입장하지 않았다.

김미애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특위 사전회의 중 기자들 앞에서 "검경수사권 조정 후 마약과의 전쟁 관련으로 대검에는 수사권이 전혀 없고 인력 배치 권한이나 지휘권도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세부 계획서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이재명 방탄용이라는 비판이 많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특위 간사인 김교흥 의원은 "이태원 참사 전부터 대통령이 마약을 언급해 당정회의까지 했던 만큼 대검 상황을 봐야 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김 의원은 "야 3당이 합의한 대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야 특위 간사는 이를 두고 협의에 들어갔지만, 오늘 중으로 합의를 도출, 본회의에서 국정조사 계획서가 채택될지에 관해 미지수인 상황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