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尹, 일론 머스크 CEO 화상 면담

기가팩토리 신설 관련 韓 투자 요청

김경태 기자 | kkt@newsprime.co.kr | 2022.11.23 14:39:17
[프라임경제]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미국 테슬라·스페이스X사의 일론 머스크 CEO와 화상 면담을 진행했다. 

이날 화상 면담은 윤 대통령이 머스크 CEO와 글로벌 기술 혁신에 대한 의견을 교환함과 동시에 전기차 생산과 관련한 한국에서의 투자 협력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이뤄졌다. 

윤 대통령은 23일 일론 머스크 CEO와 기가팩토리 신설 관련 한국 투자 요청 화상 면담을 진행했다. ⓒ 연합뉴스

화상 면담에서 윤 대통령은 "전기차 시대를 개척하고 있는 테슬라사와 세계 최초의 궤도 발사체 재활용 등에 성공한 스페이스X사의 혁신적인 성과를 높이 평가한다"며 "이를 주도해 온 머스크 CEO의 노고에 대해 치하하고 앞으로도 성공적인 혁신을 이뤄 내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테슬라사가 향후 아시아 지역에 완성 전기차를 생산하는 기가팩토리를 건설하려는 계획을 들었다"며 "한국이 보유하고 있는 세계적 수준의 자동차 산업생태계와 투자 여건을 설명하고 한국에 투자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머스크 CEO는 "한국을 최우선 투자 후보지 중 하나로 고려하고 있다"며 "아시아 후보 국가들의 인력 및 기술 수준, 생산 환경 등 투자 여건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을 내릴 예정"이라고 답했다. 

또 머스크 CEO는 "지금도 테슬라가 자율주행이나 인공지능 관련 분야에서 한국의 우수한 부품을 많이 사용하고 있다"며 한국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에 대한 적극적 투자 의지도 표명하는 한편 "한국 기업들과의 공급망 협력도 대폭적으로 확대해 2023년에는 한국 기업으로부터의 부품 구매금액이 약 100억불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지난 6월 독자 기술로 발사에 성공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를 언급하며 "한국이 본격적인 우주경제 시대를 열기 위해 우주·항공 스타트업 육성 및 인력양성, 우주항공청 설립 추진 등 우주산업 경쟁력 강화에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스페이스X사와 한국 우주산업 기업들의 협력을 당부했다. 

끝으로 윤 대통령은 "글로벌 첨단혁신기업들의 한국 투자에 걸림돌이 되는 불합리한 규제가 있다면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게 개혁해 나갈 예정"이라며 "정부는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한 첨단기업 투자유치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