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과·서핑보드·한옥' 우체국 400곳, 지역 특색 맞게 재건축

내년 1000억원 투입…도시재생 선도 모델 제시

박지혜 기자 | pjh@newsprime.co.kr | 2022.11.23 15:48:25
[프라임경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이하 우본)는 내년부터 2027년까지 전국 400여 우체국을 지역 특색에 맞게 새롭게 재건축한다고 23일 밝혔다. 과거 빨간벽돌의 획일적이며 통일적인 외관을 과감히 탈피해 지역 명소로 도시재생의 선도 모델을 제시한다. 

우체국 새 디자인 개념도. ⓒ 우정사업본부


재건축될 우체국은 창업 지원 시설과 주민 복지시설도 들어서 주민들에게 꼭 필요한 곳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손승현 우정사업본부장은 "지역 특색에 맞는 우체국을 조성해 주민들에게 좀 더 친근한 이미지로 다가갈 계획"이라며 "무엇보다 노후 우체국 개선으로 국민들에게 보다 나은 우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재건축은 농·어촌지역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전국 3400여 우체국 중 400여 우체국을 2027년까지 재건축한다. 우선 내년에는 1000억원을 투입해 50여 우체국을 재건축한다. 

재건축 재원은 우체국 예금사업 운영을 통해 확보된 이익금 등이 쓰일 예정이다. 국민 세금 투입 없이 전액 자체 조달된다. 지역 특색을 반영한 우체국은 빠르면 내년 말쯤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다.

노후 우체국 재건축은 고객 편의가 우선 고려됐다. 그동안 우체국에 대한 시설투자가 미흡해 고객들이 불편을 겪은 게 사실이다. 또 최상의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 국가기관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도 담겼다.

특히 공적 역할을 확대하기 위해 소상공인 창업 지원, 주민 복지지원 등 상생 공간 등이 조성된다. 우정사업본부는 자치단체 등 관계 기관과 협의를 거쳐 설계단계부터 상생 공간 조성계획을 반영한다.

국민에게 한층 더 친근한 이미지로 다가가기 위해 현재의 획일적 이미지를 버린다. 지역별 특색을 담고, 문화 트랜드를 반영해 지역 명소로 거듭날 예정이다.

손 본부장은 "내년 1000억여 원에 달하는 사업비 투입으로 침체된 지역 경기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항상 국민 곁에서 행복을 배달하고, 공적 역할을 더욱 강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