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통령실 "'이태원 참사 특별법' 검토·결정한 적 없다"

철저한 수사 후 결과 따라 책임자·범위 명확히 하는 것이 우선

김경태 기자 | kkt@newsprime.co.kr | 2022.11.22 14:11:21
[프라임경제] 대통령실이 '이태원 참사 특별법'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검토하거나 결정한 사실이 없다고 22일 밝혔다. 

대통령실 대외협력비서관실은 공지를 통해 "먼저 이태원 참사 원인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이뤄지고, 그 결과에 따라 책임자와 책임 범위를 명확히 하는 것이 우선이다"며 "그래야만 유가족들이 정당한 법적 보상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공지는 대통령실이 '이태원 참사' 유가족과 부상자에게 정당한 보상을 하기 위한 특별법을 제정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한 설명을 한 것이다. 

한편 윤 대통령은 22일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국민 안전은 국가의 최우선 책무다"며 "지난 국가안전시스템 점검회의에 이어 조속한 시일 내에 전문가들을 모시고 종합대책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이태원 참사의 유가족과 부상자 지원에 부족함이 없도록 원스톱 통합지원센터 운영에도 만전을 기하고, 경찰 특수본은 철저한 진상 규명에 총력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