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두나무, 루나 거래 수수료 '66억원' 전액 투자자 보호 활용

공익단체에 약 30억원 기부…“디지털 자산 범죄 피해자 구제”

박기훈 기자 | pkh@newsprime.co.kr | 2022.09.30 11:30:40

ⓒ 두나무


[프라임경제] 디지털 자산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 중인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대표 이석우)가 루나클래식(LUNC, 기존 LUNA) 수수료 수익 239.13025970 BTC를 투자자 보호에 활용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난 29일 기준 약 66억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두나무는 지난 5월 루나·테라 폭락 사태로 많은 투자자가 큰 손실을 본 것에 도의적 책임을 느끼고, 해당 기간(5월 11일~5월 20일) 중 업비트에서 발생한 거래 수수료 전액을 투자자 보호를 위해 활용하겠다고 결정했다.

두나무는 수수료 활용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를 운영했다. 최근 종료된 자문위원회 의견을 받아들여 두나무는 △단기('루나·테라 사태 백서' 발간) △중기(디지털 자산 범죄 피해자 구제 활동에 기부) △장기('디지털 자산 시장 모니터링 센터' 설립) 계획을 수립했다.

우선 두나무는 루나·테라 사태가 발생한 원인과 과정을 자세히 분석하고 정리해 '루나·테라 사태 백서'를 올해 안에 제작한다. 백서에는 루나·테라 사태에서 테라폼랩스 등 디지털 자산 발행 주체의 활동과 국내외 디지털자산 거래소 등의 대응도 함께 담길 예정이다. 

이를 통해 루나·테라에서 어떤 일이 발생했는지 종합적으로 복기하고 향후 예방책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디지털 자산 등에 투자하다 보이스피싱, 사기와 같은 범죄 피해를 입은 투자자 구제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루나 수수료 중 약 30억원 규모를 공익단체에 기부할 계획이다. 기부 대상은 향후 여러 공익단체와 협의를 거쳐 확정할 방침이다. 기부금은 법률 지원, 피해자 지원, 금융 및 신용회복 지원 등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루나 수수료는 안전한 디지털 자산 생태계 조성을 위한 활동에도 쓰인다. 두나무는 내년에 '디지털 자산 시장 모니터링 센터'를 만들어 블록체인 상에서 이뤄지는 이상흐름(이상 트랜잭션)을 탐지하고 이를 공개하는 활동을 지원한다.

그동안 일부 디지털 자산 발행주체가 투자자에게 공시하지 않은 채 대량의 물량을 전송했다는 논란이 종종 발생하기도 했다. 이에 센터는 가격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발행주체의 지갑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서 사전에 공지되지 않은 이상흐름이 발생하면 투자자에게 알리는 역할을 수행한다.

두나무 곤계자는 "투자자는 블록체인을 직접 분석하지 않더라도 리스크를 사전에 파악해 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블록체인에서 이루어지는 트랜잭션을 분석할 수 있는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등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센터는 디지털 자산 범죄 피해자의 구제를 위한 무료 상담 및 법률 안내 등의 다양한 지원 활동도 펼칠 것"이라며 "두나무는 업비트 이용자뿐만 아니라 디지털 자산 투자자 모두가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건전하고 공정한 디지털 자산 시장이 만들어져 투자자들이 안전하게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루나 수수료가 활용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