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트레일러 드론' 현대차그룹 최초 레드닷 어워드 대상

차세대 수소 모빌리티…"디자이너·엔지니어 열정과 노력이 만들어낸 결과"

노병우 기자 | rbu@newsprime.co.kr | 2022.09.30 10:55:36
[프라임경제] 현대차그룹의 차세대 수소 모빌리티 콘셉트 '트레일러 드론(Trailer Drone)'이 세계적인 디자인 상인 레드 닷 어워드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구체적으로 현대차그룹은 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Design Zentrum Nordrhein Westfalen)가 주관하는 '2022 레드 닷 어워드 : 디자인 콘셉트(Red Dot Award : Design Concept 2022)'에서 가장 높은 상인 대상에서 본상까지 총 3개의 상을 수상했다.

수소연료전지 기반 무인 운송 시스템 콘셉트 트레일러 드론. ⓒ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그룹의 수소연료전지 기반 무인 운송 시스템 콘셉트인 트레일러 드론이 대상(Luminary)을, 전기 SUV 콘셉트카 세븐이 최우수상(Best of Best)을, 로보틱스 기술을 바탕으로 한 퍼스널 모빌리티 콘셉트 플러그 앤 드라이브(PnD) 모듈이 본상(Winner)을 수상했다.

특히 대상은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출품작 중 단 1개를 선정해 부여하는 상으로, 레드닷 어워드의 디자인 콘셉트 부분에만 있는 가장 영예로운 상이다. 현대차그룹이 대상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상으로 선정된 트레일러 드론은 수소연료전지 및 완전 자율주행기술이 적용된 2대의 이-보기(e-Bogie) 위에 트레일러가 얹혀 있는 신개념 운송 모빌리티로, 일반 트레일러보다 좁은 반경으로 회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보기는 열차 하단에 바퀴가 달린 차대를 뜻한다.

로보틱스 기술을 바탕으로 한 퍼스널 모빌리티 콘셉트 플러그 앤 드라이브(PnD) 모듈. ⓒ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그룹이 지난해 발표한 트레일러 드론은 1회 충전으로 1000㎞ 이상을 주행할 수 있고, 콘테이너 트레일러와 별도로 운행할 경우 △화물운송 △건설 △소방 △구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세븐은 대형 SUV 전기차의 비전을 제시하는 모델이다. 현대차그룹의 전용 전기차 플랫폼을 기반으로 설계된 세븐은 전형적인 SUV 디자인과는 전혀 다른 실루엣을 가지고 있고, 낮은 후드 전면부터 루프까지 이어지는 하나의 곡선과 긴 휠베이스로 세븐만이 보여줄 수 있는 비율을 구현해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전기 SUV 콘셉트카 세븐. ⓒ 현대자동차그룹


마지막으로 인휠(in-wheel) 모터와 스티어링, 서스펜션, 브레이크 시스템 및 환경인지 센서를 하나로 결합한 일체형 모빌리티 플러그 앤 드라이브 모듈은 라이다(LiDAR)와 카메라 센서를 바탕으로 지능형 스티어링, 주행, 제동이 가능하다. 또 연속적인 360도 회전 등 자유로운 움직임을 구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를 지향하는 현대차그룹의 노력이 인정받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며 "단 하나의 출품작만 선정되는 대상을 수상한 것은 최고의 모빌리티를 구현하려는 디자이너와 엔지니어의 열정과 노력이 만들어 낸 결과다"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