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차, 강원·전북에 '아이오닉 포레스트' 확장

“지구와 사람 공존 위해 다양한 파트너들과 친환경 활동 계속 힘쓸 것"

노병우 기자 | rbu@newsprime.co.kr | 2022.09.21 15:03:49
[프라임경제] 현대자동차(005380)가 생물다양성을 지키고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아이오닉 포레스트' 확대에 나선다. 아이오닉 포레스트는 현대차의 친환경 숲 조성 프로젝트명인 동시에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한 숲을 일컫는 이름이다.

현대차는 나무심기 전문 소셜벤처 트리플래닛과 협력해 올해 4분기 강원도 홍천군 내면 방내리에 1만6000㎡ 규모 친환경 숲을 새로 조성하고, 전라북도 군산시 옥도면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에는 이달 말까지 300㎡ 규모의 자생정원을 추가하기로 했다.

이 중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에는 앞서 지난해 2만㎡ 규모 아이오닉 포레스트를 조성한 바 있다.

강원도 홍천군에 새롭게 생겨나는 아이오닉 포레스트는 3000그루의 구상나무 숲, 각 2500그루의 아까시나무 숲과 물푸레나무 숲 등으로 구성된다.

멸종위기종인 구상나무와 꿀벌의 먹잇감인 아까시나무는 생물다양성 보전과 꿀벌의 멸종을 막는 데 기여하고, 산불 피해에 강한 물푸레나무는 기후변화로 연중·대형화되는 산불 예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북 군산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 인근 몽돌해변에서 현대차 임직원들이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와 트리플래닛 임직원, 지역 초등학생들과 함께 나무를 심고 있는 모습. ⓒ 현대자동차


이와 함께 현대차는 지난해 전북 군산시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에 조성한 아이오닉 포레스트를 확장하고 기존에 조성한 숲의 유지 및 보수에도 나선다.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 인근 몽돌해변에 트리플래닛,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임직원, 신시도 인근 초등학생 등과 함께 동백나무, 산수국 등 나무 500 그루, 비비추, 털머위 등 식물 850본 등으로 이뤄진 자생정원을 9월 말까지 추가로 조성한다.

강원도 홍천군과 전북 군산시의 아이오닉 포레스트 조성이 완료 되면, 총 3만6000㎡ 지역에 1만2000그루의 숲이 생겨나 연간 약 85톤의 이산화탄소 및 250㎏의 미세먼지를 흡수하고 6000여명의 사람이 숨을 쉴 수 있는 산소를 생산하는 등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아이오닉 포레스트 보수와 자생정원 추가 조성에 앞서 지난 7월에는 현대차 전주공장 임직원들이 전북 지역 청년들과 신시도 해안가를 조깅하며 쓰레기를 수거하는 플로깅도 진행했다. 플로깅은 '이삭을 줍는다'는 뜻인 스웨덴어 plocka upp과 영어 단어 jogging(조깅)의 합성어로, 조깅하며 길가의 쓰레기를 수거하는 것을 의미하는 신조어다.

또 국립신시도자연휴양림 방문객 중 장애인과 노약자를 대상으로 제공되던 친환경 숲 해설 프로그램이 모든 방문객을 대상으로 확대된다. 숲 해설 프로그램은 친환경 모빌리티인 아이오닉 5를 타고 숲 해설가의 설명을 들으며 휴양림 내 전용 순환로를 탐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포레스트는 고객과 지역사회와 함께 운영하고 있는 현대차의 대표 친환경 공유가치창출(CSV) 활동이다"라며 "앞으로도 현대차는 지구와 사람의 공존을 위해 여러 파트너와 아이오닉 포레스트를 비롯한 생태계 복원, 기후변화 대응, 생물다양성 보전 등 다양한 친환경 활동 등에 힘쓸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6년 인천 수도권 매립지에 미세먼지 방지 숲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시작된 아이오닉 포레스트 프로젝트는 2021년까지 약 10만㎡의 부지에 2만6000여 그루의 나무를 심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또 참가자들이 달린 거리에 따라 본인의 이름으로 묘목을 식재하는 '롱기스트런 캠페인'을 통해 고객 참여도 이끌어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