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미래도시 천안] 천안시, 코로나19 6차 대유행 대응 방안 발표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맞는 첫 휴가철 대비 감염취약시설 우선 점검

오영태 기자 | gptjd00@hanmail.net | 2022.08.13 14:47:46

[프라임경제] 충남 천안시는 코로나19 6차 대유행이 본격화되며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000명 대를 넘어 2111명이 발생함에 따라 선제적이고 안정적인 확진자 관리를 위해 코로나19 재유행 관련 대응 방안을 발표했다.

천안시청 청사 전경. ⓒ 프라임경제

지난달 방역 당국은 8월 중 일일 확진자 수가 28만명 수준에서 재유행의 정점이 형성될 것으로 전망했으나 확산세가 다소 완화되면서 20만명으로 정점 전망치를 수정했다.

이에 따라 천안시도 일일 확진자 수가 전국 확진자 대비 1.3% 수준인 2600명으로 예상됨에 따라 대응 인력을 추가 채용하고 먹는 치료제 담당 약국을 확대하는 등 방안을 마련해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천안시 일일 확진자가 2000명 이상 나온 것은 지난 4월14일 2212명이 발생한 이후 약 4개월 만에 최대치로, 최근 확산세는 BA.5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우세화와 여름 휴가철 절정기로 이동량이 증가해 사회적 접촉 등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천안시는 코로나19 진단검사와 역학조사 등 코로나19 업무를 전담할 인력을 보강하기 위해 기간제 인력 39명(선별진료소 18명, 역학조사 15명, 재택치료 행정상담센터 6명)을 추가 채용했으며, 총 62명의 기간제 인력이 각 업무를 집중적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또, 코로나19 감염 위중증 환자 발생과 사망을 예방하기 위해 코로나19 4차 예방접종을 적극 독려하고 있다. 시는 50세 이상 4차 접종 대상자에 개별문자 52만 건을 전송했으며, 노인복지관 등에 찾아가 예약지원 창구를 운영해 800명에게 예방접종을 홍보하고 접종 예약을 도왔다.

호흡기 유증상자가 빠르게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원스톱 진료기관도 확충했다. 천안시 관내 호흡기환자 진료센터는 148개소로 그 중 코로나19 검사와 먹는 치료제 처방, 확진자 대면 진료가 모두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은 7월31일 기준 103개소에서 8개소가 확대된 111개소에 달한다.

시민들이 가까운 곳에서 먹는 치료제를 신속하게 공급받을 수 있도록 담당 약국도 확충한다. 먹는 치료제 담당약국은 현재 4개소에서 16개소 확대를 추진 중이다. 고위험군 적극 투약 안내를 위한 포스터도 읍면동과 먹는 치료제 담당약국에 배포할 예정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재유행 위기에서 천안시는 인력을 추가 채용하고 먹는 치료제 담당 약국을 확대하는 등 적극 대응하고 있다"며 "일상방역 수칙을 준수하고 있는 시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리며 다시 한번 일상생활 속에서 방역수칙을 준수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