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우체국, 지자체와 복지사각지대 발굴 앞장

서울 종로구와 '복지등기 사업' 업무협약 체결

박지혜 기자 | pjh@newsprime.co.kr | 2022.08.11 16:06:15
[프라임경제] 우정사업본부가 부산, 전남 영광에 이어 서울지역에서도 '복지등기 사업' 시범서비스에 나선다.

우정사업본부 서울지방우정청과 우체국공익재단, 서울 종로구는 11일 '복지등기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달부터 연말까지 시범서비스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복지등기 사업은 지자체와 협업을 통해 이뤄지는, 찾아가는 복지·행정서비스다. 우정사업본부가 1만8000여명의 집배원을 활용해 지역사회의 위기 가구를 발굴·지원한다. 지난 7월부터 부산 영도구, 전남 영광군에서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서울 종로구도 참여하게 됐다.

집배원이 지자체의 복지사업 안내 정보를 담은 등기우편물을 복지사각지대 의심 가구에 배달하면서 생활·건강·안전 상태 등을 파악한 뒤 지자체에 전달한다. 지자체에서는 이를 검토해 위기가구 방문, 상담 및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연계·제공하게 된다.

복지등기 서비스 대상 가구는 단전·단수, 공과금 체납 등으로 위기 상황이 의심되는 가구이며 기초생활보장수급자, 긴급 복지 신청탈락자 등도 일부 포함된다. 

종로구는 동 사업의 효과적인 수행을 위해 광화문우체국 소속 집배원 102명을 명예사회복지공무원으로 위촉했고, 위기가구 발굴 교육도 실시한다. 우체국공익재단은 복지등기 사업 모델 개발, 우편비용 지원 등 시범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지원업무를 맡게 된다.

신대섭 서울지방우정청장은 "우체국은 라돈침대 수거, 코로나19 치료키트 배송 등 공적역할 수행에 항상 앞장서 왔다"면서 "서울에서는 처음으로 종로구와 시범사업을 함께 하게 돼 뜻깊게 생각하고, 집배원을 통해 국민이 찾아가는 복지가 아닌 국가와 지자체가 찾아가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정문헌 종로구청장은 "서울의 중심부인 종로구부터 본 사업이 활성화돼 전국으로 뻗어나갔으면 좋겠다"며 "우체국과의 긴밀한 협조를 이어나가겠으며, 우리 구 내 도움이 꼭 필요한 고립·은둔 가정을 찾아내서 지원하겠다"고 제언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