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금 경주시 서라벌은 꽃동네" 황금정원 조성

경주시 100만본 식재 황금정원 조성

최성필 기자 | csp112@newsprime.co.kr | 2022.08.10 16:55:44

경주 첨성대에 조성된 해바라기, 샐비어(사르비아) 꽃단지 모습. ⓒ 경주시청

[프라임경제] 경주시가 꽃 묘목 100만본을 식재해 도시를 '서라벌 황금정원'으로 조성한다.

시는 각 사적지 일대, 주요 도로변, 경주시 관문, 공원, 유명명소 등 시민과 관광객들이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곳에 약 100만본 식재를 목표로 한창 조성 중에 있다고 밝혔다.

시는 이에 발맞춰 다양한 화훼 생산기반 확대 및 공급 시스템 구축으로 자급률 향상 및 농가소득 증대 등을 위해 화훼농가 육성에도 힘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2019년에는 1농가(0.1ha), 2021년에는 4호(0.5ha)에 이어 올해는 8호(1ha) 농가를 대상으로 가장 인기 있고 선호하는 펜지, 메리골드 등 10종을 집중재배 하고 있다. 

아울러 화해를 가장 많이 필요로 하는 도시공원과, 사적관리과와 20만본(페츄니아, 사르비아, 팬지 등) 계약재배로 자급률 20%를 육박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내년에는 재배 농가 및 재배면적 확대, 꽃묘 기술력 향상, 경주형 하우스 보급 등을 통해 50만본 이상, 자급률 60%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경주를 시민과 함께 문화관광과 생태․녹색자원이 공유하는 경주만의 특색 있는 꽃 이야기 스토리 도시로 조성해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힐링과 더 아름다운 운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