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광산구 특별감사 논란…'시설관리공단 이사장·본부장 퇴진 압박용?'

5월 종합감사 후 2개월 만에 또 특별감사…'각 부서 지원받아 대규모 감사단 꾸려'

정운석 기자 | hkilbokj@hanmail.net | 2022.08.05 19:53:57

광산구청-광산구시설관리공단 전경. ⓒ 프라임경제

[프라임경제] 광산구가 광산구시설관리공단(이하 공단)에 대해 특별감사에 들어갈 예정이어서 '표적 감사'가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지난 5월 종합감사를 진행한 지 채 2개월 만에 실시한 이례적인 것이어서, 공단 고위직에 대한 "압박용"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광산구와 광산구의회에 따르면, 16일부터 31일까지 공단을 대상으로 특별감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번에는 여러 부서의 공무원들로 구성한 대규모 감사단을 꾸릴 계획으로 알려졌다.

광산구는 지난 5월 종합감사를 통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 동안 공단의 운영 전반에 대해 들여다 보고 25건에 대한 시정을 요구했다.

이러한 종합감사를 한 지 채 2개월도 안 되는 시점에서 이번 특별감사 착수는 추측성 해석이 나돌기 충분하다.

10일 동안 종합감사를 실시하고도 특별감사를 하겠다는 것은 다분히 특정 분야와 특정 인물을 대상으로 조사를 하겠다는 의도를 보인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박병규 광산구청장 지시설", "표적 감사", "공단 힘 빼기", "공단 이사장, 본부장 퇴진 압박용" 등 다양하다. 

이에 대해 광산구의회 A 의원은 "종합감사 뒤 갑자기 특별감사는 그 방법이 정당하더라도 뒷말이 나오기 마련"이라면서 "감사가 특정인을 염두고 두고 진행된다면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전했다.  

광산구는 이러한 해석에 난감함을 표시하면서도 "공단의 조직진단에 앞서 파악해야 할 일들이 있다"라는 입장이다.

광산구 관계자는 "광산구시설관리공단의 최근 옥외집회 등의 사태와 공단의 조직진단에 앞서 종합감사에서 못한 내용들을 파악하는 감사"라며 "추측성 해석은 경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