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남도 '비브리오패혈증' 올 첫 사망 예방수칙 당부

 

장철호 기자 | jch2580@gmail.com | 2022.08.05 15:36:58
[프라임경제] 전라남도는 최근 비브리오 패혈증으로 올해 첫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도민의 예방수칙 준수에 대한 각별한 주의와 관심을 당부했다.

5일 전남도에 따르면 간경화 기저질환을 가진 영광군 거주 첫 사망자(63, 남)는 지난달 27일 바다새우를 생식으로 섭취한 뒤, 다음날 구토와 손발 저림 증상으로 관내 의료기관을 방문했다. 이곳에서 비브리오패혈증으로 진단해 치료를 받던 중 7월29일 사망했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해수 온도가 18℃ 이상 상승하는 5월부터 6월께 발생하기 시작하며, 특히 여름철인 8월부터 9월에 집중적으로 환자가 나온다. 주요 감염 원인은 어패류 섭취, 피부 상처와 바닷물의 접촉 등이다.
  
특히, 만성 간 질환자, 알콜중독자, 당뇨병 등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 환자의 경우 치사율이 50%까지 높아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올해 전남에선 지난 2월21일 영광군 해수에서 처음으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분리됐다. 도내 해수와 갯벌에서 지속해서 균이 검출되고 있어 당분간 비브리오패혈증 발생이 지속될 전망이다.

비브리오폐혈증 예방을 위해선 △어패류 충분히 익혀 먹기 및 5℃ 이하 저온 보관 △어패류 조리 시 장갑 착용 및 칼․도마 등 소독 후 사용 △요리 피부 상처 있을 경우 바닷물에 접촉하지 않기 등을 주의해야 한다.

문권옥 전남도 감염병관리과장은 "반드시 어패류는 흐르는 물에 잘 씻어 충분히 익혀 먹어야 한다"며 "여름 휴가철을 맞아 간질환 등 고위험군은 바닷물 입수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