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헬로비전, 2분기 영업익 131억원…전년比 26.7%↑

케이블TV·인터넷·알뜰폰 등 사업 전반 가입자 순증세

박지혜 기자 | pjh@newsprime.co.kr | 2022.08.05 10:19:44
[프라임경제] LG헬로비전(037560)이 상반기 내내 실적 호조세를 이어갔다. 
 
LG헬로비전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실적 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매출 2739억원, 영업이익 131억원, 순이익 75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 LG헬로비전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7%, 26.7% 증가했다. 당기순이익도 같은 기간 22.4% 늘었다.

부문별로는 △홈(HOME) 수익이 1701억원(TV 1366억원, 인터넷 303억원, 인터넷전화 33억원) △알뜰폰(MVNO) 수익이 409억원(서비스수익 378억원, 단말기수익 31억원)△미디어와 렌탈(할부판매) 등을 포함한 기타 수익은 629억원을 기록했다.
 
사업 전반의 가입자 순증세도 이어졌다. 홈 부문에서는 케이블TV 가입자가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고, 인터넷 가입자는 2020년부터 줄곧 순증세를 유지하고 있다. 

LG헬로비전은 타사 대비 반값요금으로 가심비를 높인 '알뜰형 케이블TV 결합상품' 출시, 'U+아이들나라' 도입과 기가인터넷 커버리지 확대 등 상품경쟁력을 지속 강화 중이다.

MVNO 가입자도 순증세를 이어갔다. 알뜰폰 핵심 고객층으로 부상한 MZ세대 소비특성에 맞춰, 무인매장∙ 오픈마켓 중심으로 비대면 유통망을 늘리고 유심요금제 경쟁력을 강화한 결과로 풀이된다.

기타수익 증가는 미디어와 렌탈 사업 성장이 힘을 보탰다. 미디어 부문에서는 선거방송과 커머스 방송으로 지역정보 소통 및 지역경제 활성화 등 케이블TV 지역채널만의 독자적인 경쟁력을 확보했다.

렌탈 부문에서는 봄∙여름철을 맞아 에어컨과 음식물처리기 등 계절성 가전 판매가 늘어난 가운데 직영몰을 통해 다양한 트렌디 가전을 1분이면 셀프 렌탈할 수 있는 '바로구매' 서비스도 소비자 호응을 이끌어냈다.

안재용 LG헬로비전 상무(CFO)는 "하반기에는 방송∙통신 서비스의 본원적 경쟁력 강화와 더불어 자사 핵심 유통채널로 성장한 디지털 채널의 서비스 혁신을 가속화해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