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4·5호기 도입' 에어프레미아, 총 5대 기단 확보

B787-9 리스 항공기 2대 계약 체결…중장거리 공략 본격화

노병우 기자 | rbu@newsprime.co.kr | 2022.08.04 17:11:02
[프라임경제] 에어프레미아가 항공기 리스 기업 에어고 캐피털(Aergo Capital)과 4일 B787-9 기체 2대에 대한 리스 계약을 체결했다.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서명식에는 유명섭 에어프레미아 대표와 박광은 전략본부장, 안토니 스텔만(Antony Snelleman) 에어고 캐피털 아시아 지역 대표 부사장과 마크 설리반(Mark Sullivan) 부대표, 크리스 리드(Chris Leeds) 영국 수출금융청(UKEF) 선임 구조조정관 등이 참석했다. 

아일랜드 소재의 항공기 리스 기업인 에어고 캐피털은 더블린에 본사를 두고 △미국 뉴욕 △홍콩 △케냐 나이로비 등에 지사를 운영하고 있다. 장거리 노선에 특화된 광폭동체(widebody)부터 중거리 이하 노선에 투입하는 협동체(narrowbody), 단거리용 터보프롭(turboprop) 등 다양한 기단을 보유하며 항공사 대상 항공기 임대 서비스를 전문으로 제공한다.

B787-9 리스 항공기 2대 계약 체결을 위한 서명식. ⓒ 에어프레미아


에어프레미아는 이번 계약 체결을 통해 4·5호기 도입 준비를 완료하고, 기존에 계약된 보잉의 신규 제작 기재 3대와 더불어 총 5대의 기단을 확보하게 됐다. 4호기는 8월 말, 5호기는 내년 초에 도입을 목표로 안전점검 등을 마친 후 인도될 예정이다.

유명섭 대표는 "이번 계약 체결을 통해 총 5대의 기단을 확보함으로써 미주 및 유럽 지역 등 중장거리 시장 공략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B787-9 기체의 높은 연료효율성과 쾌적한 기내환경 등은 여행객들에게 합리적인 가격에 만족도 높은 여행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앤데믹 시대에 새로운 고객가치를 창출할 것이다"라고 자신했다.

한편, 지난 7월15일 싱가포르 노선에 첫 국제선 노선을 취항한 에어프레미아는 오는 9~10월까지 베트남 호치민, 미국 LA에 신규 취항할 예정이다. 또 내년에는 운수권을 확보한 독일 및 미주, 유럽 지역으로 노선을 지속 확장할 계획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