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준석 대표 "비상 선언하고 복귀 막고…참 잘하는 당"

"사퇴한 최고위원 표결에 목적 실현 위한 당헌당규 개정까지"… 자당 비판

박성현 기자 | psh@newprime.co.kr | 2022.08.03 15:42:40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3일 본인의 SNS계정으로 자당의 행보에 대해 비판했다. ⓒ 연합뉴스

[프라임경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3일 국민의힘 내 비대위 전환 움직임에 대해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본인의 SNS계정을 통해 "비상이 아니라고 해서 지난 3주 동안 이준석은 지역을 돌면서 당원을 만난 것 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 사이에 끼리끼리 이준석 욕하다가 문자가 카메라에 찍히고 지지율이 떨어지니 내놓은 해법은 이준석의 복귀를 막는다는 판단"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리고 그 판단 후 어떻게든 실현시키기 위해 당헌과 당규를 바꾸고 비상을 선포한다"며 "사퇴한 최고위원이 살아나서 표결도 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오피셜하게 우리 당은 비상상태가 아니다"라며 "내부총질하던 대표가 바뀌니 참 달라졌다"고 언급했다.

그는 "참 잘하는 당 아닌가"라며 "계속 이렇게 해야 한다"고 비아냥거렸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