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민의힘 "의총서 비상상황 규정 및 비대위 체제 전환 동의"

"현 당내 상황, 비상상황으로 규정… 발족 의결은 전국위에서 결정"

박성현 기자 | psh@newprime.co.kr | 2022.08.01 17:26:48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주재로 1일 의원총회가 진행됐다. = 박성현 기자

[프라임경제] 국민의힘은 1일 의원총회를 열어 현재 당내 상황을 비상상황으로 규정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양금희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의원총회가 끝난 후 "(이번 의원총회에선) 소속 의원 89명이 참석했다”며 “최고위원들의 사퇴로 당이 비상상황인지에 대한 의원들의 의견을 모았다"고 언급했다.

이어 "비상상황이라고 하는 의견에 극소수 의원을 제외하고는 모두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양 원내대변인은 "당헌·당규 96조에 따르면 비상상황일 때 비대위를 가동할 수 있다"며 "의원총회(에서)는 의견을 모으는 과정이고, 실제 비대위 발족과 관련된 의견은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에서 이루어진다"고 전했다.

서병수 국민의힘 전국위원장이 비대위 전환 관련으로 "명분, 근거가 없다"고 밝힌 것에 대해 국민의힘 측은 "당헌·당규 96조에 있는 그대로 해석하면 (그렇게 되지만) 당대표가 궐위 상태인 것 등 당내 비상상황에 처했을 때 가동할 수 있다고 해석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번 의원총회인 경우) 국민의힘 대표가 사고 상태인 것과 최고위원들이 사퇴하고 있는 상황을 비상상황으로 규정한 것'이라며 비대위 체제 전환을 할 수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본인의 SNS계정으로 "금일 의원총회 결과와 상관 없이 확고하다"며 "개인의 의사와 관계없이 비상이라는 수사로 국민과 당원이 부여한 정당성을 박탈하겠다는 생각은 민주주의의 역행"이라고 비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