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배현진 의원 "최고위원직, 사퇴"

"국민 기대감에 충족시키지 못한 것 같다… 책임지는 모습 보여줘야 할 때"

박성현 기자 | psh@newprime.co.kr | 2022.07.29 11:00:48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29일 최고위원직에 사퇴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 박성현 기자

[프라임경제]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최고위원직에 사퇴하기로 했다.

배 의원은 29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진행 후 기자들 앞에서 "오늘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한다"고 전했다.

그는 "윤석열 정부가 5월 출범한 후 국민들께서 저희에게 많은 기대와 희망으로 잘 해보라는 바람을 심어주셨는데 저희가 80여일 되도록 속 시원한 모습으로 국민들께 기대감을 충족시켜드리지 못한 것 같다"고 전했다.

배 의원은 "당 지도부의 한 사람으로서 그 동안 많은 애정과 열정으로 지적해 주셨던 국민들과 당원 동지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그런 말씀들을 깊이 통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마땅히 책임져야하고 끊어내야 할 것을 제때 끊어내지 않으면 더 큰 혼란을 초래한다고 생각한다"며 "지도부 일원의 한 사람으로서 책임지는 모습도 보여드려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배 의원은 "지난 1년 동안 분초를 다퉈가면서 선거에 임했고 감사하게도 선거 승리라는 감사한 선물을 저희 당에 안겨 주셨다"며 "이제 국민의힘 국회의원 한 사람으로서 다시 제 자리로 돌아가서 이 당에 활력 있게 윤석열 정부와 함께 거듭나는 모습을 보여드리는데 함께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비공개 최고위가 끝난 후 최고위원인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기자들 앞에서 "비대위 체제로 가려면 당 지도부가 동반 사퇴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말씀드렸다"고 언급했지만, 사퇴했나는 질문에 대해 구체적인 처지를 밝히지 않았다.

그리고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도 배 의원을 제외한 다른 최고위원들과 본인의 사퇴 질문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배 의원의 사퇴를 시작으로 비대위 체제 전환을 위한 사퇴 압박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