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천백년 역사 예산] 문화가 있는 날 '긍모로의 약속' 성료

무더위 속 관람객 예당호 출렁다리 문화광장 가득 메워 열기 실감

오영태 기자 | gptjd00@hanmail.net | 2022.07.05 15:04:28
[프라임경제] 충남 예산군은 지난 2일 예당호 출렁다리 문화광장에서 개최된 2022 예산군 문화가 있는 날 두 번째 행사인 '긍모로의 약속'이 무더위 속에서도 33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됐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행사는 6·25 전쟁 제72주년을 맞아 조국 수호에 헌신한 참전 용사의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전쟁의 참상과 평화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도록 수준 높은 공연과 다양한 체험을 준비해 큰 호응을 얻었다.

예당호 문화광장에서 열린 긍모로의 약속 행사 모습. ⓒ 예산군


이날 행사에는 3300명이 행사에 참여한 것으로 공식 집계됐으며, 행사 종료 후 실시된 만족도 조사에서는 84%가 전반적으로 행사에 만족하는 것으로 평가됐고 특히 주제공연과 체험부문의 만족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예술단체의 '방방곡곡 댄스 버스킹'으로 시작된 이번 공연에서는 '그날의 영웅들'을 주제로 전자바이올리니스트 박세영과 싱어송라이터 최예근이 감미로운 멜로디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으며, 뮤지컬 디바 박해미와 황성재가 출연한 '전쟁-the winner takes it all'에서는 관객과 함께 전장으로 출정하는 용사들을 격려하는 한편의 뮤지컬을 보는듯한 장면이 연출돼 공연의 화려한 대미를 장식했다.

또한 주제 영상 '긍모로의 약속'에서는 생존한 6·25 참전용사들과 현역 군인인 신희현 육군대장이 직접 출연해 전쟁의 참상에 대한 생생한 증언과 조국 수호를 다짐하는 약속을 보여 관람객들의 진한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예당호 문화광장에서 열린 긍모로의 약속 행사 전경. ⓒ 예산군


아울러 이날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미디어 불꽃쇼 'the war'에서는 최재구 군수와 김종옥 문화원장, 조상용 6·25 참전유공자회 지회장과 회원들이 참석해 72년전 그날 조국과 전우를 위해 참전하는 청년들의 꼭 살아서 가족품으로 돌아와 달라는 염원속에 전쟁 출정을 알리는 대포 점화 카운트다운 퍼포먼스를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이외에도 행사장 주변에서는 감자, 고구마를 활용한 '구황식품 힐링마켓'과 '전투식량 체험', '정긍모함 만들기', '약속 소원종 달기', '군인코스프레 참가자 콘테스트' 등 다양한 종류의 체험행사와 판매행사가 함께 진행되어 참여자들이 쉽게 행사 주제와 취지를 쉽게 이해하는 기회가 됐다.

가족과 함께 행사에 참석한 한 관람객은 "전쟁 이후 세대인 우리가 겪어보지 못한 6·25 전쟁의 참상과 역사적 교훈을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간접적으로나마 체험해 볼 수 있어 아이들에게 진정한 교육의 기회가 된 것 같다"며 "특히 주제영상에서 참전용사분의 생생한 전쟁 경험담이 영상과 함께 상영돼 마치 한편의 영화를 보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