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최상위 전기세단 EQS 라인업 확장

'더 뉴 EQS 350' 국내 출시…역동적 외관·12.8인치 OLED 센트럴 디스플레이 특징

노병우 기자 | rbu@newsprime.co.kr | 2022.06.23 13:50:47
[프라임경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럭셔리 전기 세단 EQS의 새로운 라인업으로 '더 뉴 EQS 350'을 추가했다. 럭셔리 전기 세단 더 뉴 EQS 350의 국내 판매가격(개별소비세 인하 및 세제혜택 반영)은 1억3890만원이다. 

더 뉴 EQS 350 외관은 공기역학을 고려한 절제된 라인과 이음새를 줄인 심리스(seamless) 디자인 등 더 뉴 EQS의 디자인 언어가 그대로 반영됐다. 여기에 일렉트릭 아트(Electric Art) 외장 패키지 적용으로 전기차 특유의 모던한 느낌은 배가됐고, 공기역학에 최적화된 20인치 5 스포크 경량 알로이 휠 조합으로 스포티함을 더했다.

실내는 운전석의 12.3인치 계기반과 중앙의 세로형 12.8인치 OLED 센트럴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운전자는 시야각과 빛의 조건에 구애받지 않고 선명한 화질을 제공하는 센트럴 디스플레이를 통해 차량 기능을 직관적으로 조작할 수 있다.

더 뉴 EQS 350.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더 뉴 EQS 350에는 90.6㎾h 용량의 배터리와 메르세데스-벤츠의 혁신적인 배터리 관리 소프트웨어가 탑재돼 1회 충전 최대 440㎞(산업통상자원부 인증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또 리어 액슬에 탑재된 전기모터로 최고출력 215㎾의 성능을 발휘하며, 정지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하는데 6.6초가 소요된다.

더 뉴 EQS 350은 최대 170㎾ 출력의 급속충전과 9.6㎾ 출력의 완속충전을 지원하며, 급속충전 시 환경과 배터리의 온도에 따라 10%에서 80%까지 충전하는데 약 32분이 소요된다.

더 뉴 EQS 350에는 기존 EQS 450+ 모델에 탑재된 최고 수준의 안전 및 편의 사양들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운전자 안전을 위한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플러스(Driving Assistance Package Plus)' 및 도로 상황에 따라 헤드램프 픽셀 밝기를 자동으로 최적화하는 디지털 라이트(DIGITAL LIGHT)가 기본 탑재돼 안전한 주행경험을 제공한다. 

아울러 조향각이 최대 4.5도에 이르는 리어 액슬 스티어링(Rear-axle steering)은 차체를 더욱 쉽게 조작할 수 있도록 돕는다.

더 뉴 EQS 350 인테리어.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뿐만 아니라 프론트 보닛에 탑재된 대형 헤파(HEPA) 필터로 차량 실내 공기 질을 관리하는 에너자이징 에어 컨트롤 플러스(Energizing Air Control Plus)는 쾌적한 실내 환경을 조성하며, 부메스터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은 수준 높은 음향 경험을 제공한다. 

2세대 MB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음성명령으로 선루프와 창문 여닫기 등 차량 내 다양한 기능을 수행할 수 있으며, 기본 탑재된 MBUX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은 지도 및 가상의 주행라인을 그래픽으로 보여주면서 실시간 교통상황에 따른 최적화된 경로를 안내한다.

이외에도 △운전자의 기분과 취향에 따라 실내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는 앰비언트 라이트(Ambient Light) △넓은 개방감을 선사하는 파노라믹 선루프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를 무선으로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 통합 패키지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앞좌석 휴대폰 무선충전 △키레스 고(KEYLESS-GO) 패키지 등이 적용돼 쾌적하고 편리한 주행경험을 제공한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더 뉴 EQS에 사륜구동 시스템과 듀얼 모터가 탑재돼 더욱 강력한 주행성능을 자랑하는 더 뉴 EQS 450 4MATIC과 고성능 브랜드 메르세데스-AMG 최초의 전기차인 더 뉴 메르세데스-AMG EQS 53 4MATIC+를 연내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전동화 라인업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