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우상호 비대위원장 "최강욱 징계 결정 존중"

"개인적 판단할 수 있지만, 찬반 나눠 격돌로 이어져…의견 표출 자제해야"

박성현 기자 | psh@newprime.co.kr | 2022.06.22 11:46:22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최강욱 의원의 성희롱 발언에 대한 윤리심판원의 결정에 대해 존중한다는 뜻을 밝혀 내부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행보를 보여줬다. ⓒ 연합뉴스

[프라임경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최강욱 의원 관련 자당 윤리심판원의 처분에 대해 존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우 비대위원장은 22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최강욱 의원에 대한 징계문제로 새로운 논쟁이 시작되고 있다"며 "징계에 대한 개인적인 소회는 있지만, 윤리심판원의 결정은 존중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비상대책위원회는 윤리심판원의 결정을 존중하겠다"며 "이 문제로 당내 구성원들이 찬반으로 나눠 왈가왈부, 분란을 다시 또 시작한 모습은 국민들이 볼 때 바람직한 모습으로 비춰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자제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우 비대위원장은 "당이 정해진 당헌 당규에 따라 결정한 사안에 대해서 개인적인 판단을 달리할 수 있지만, 그것을 공개적으로 노출하고 또 지지자들의 격돌로 이어지게 한 행위 모두 자제돼야 한다는 점에서 다시 한번 촉구드린다"고 말했다. 

우 비대위원장의 이번 발언을 통해 지도부의 입장을 빠르게 정리, 당내 갈등으로 불거진 원인인 최강욱 의원의 징계 문제로 인한 사태를 수습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선 △누리호 발사 축하 △경제위기대응특별위원회 발족 △정치보복수사 대응기구 설립  △행정안전부 산하 경찰제도개선 자문위원회 비판 관련 발언들이 나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