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준석 대표 "망치·모루도 안에선 찌르는 역할"

본인 성접대 의혹 징계심의 하루 전, 한니발 장군 빗대서 입장 밝혀

박성현 기자 | psh@newprime.co.kr | 2022.06.22 00:44:50
[프라임경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중앙당 윤리위원회 심의를 하루 앞둔 상황에서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21일 본인의 SNS계정으로 "결국 그에게도 포에니 전쟁보다 어려운 것이 원로원 내 정치싸움이었던 것 아니었나"라며 "망치와 모루도 전장에서나 쓰이는 것이지 안에 들어오면 뒤에서 찌르고 머리채 잡는 것이 아닌가"라고 밝혔다.

이는 본인의 성접대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심의가 이뤄져 당 안팎의 이목이 쏠리고 있는 상황에서 당내 공격이 이뤄지고 있는 것에 관해 한니발 카르타고 장군을 비유로 든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윤리위 측은 오는 22일 오후 7시 국회에서 해당 사안을 심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