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아주대연구소, 부채관리 새 접근법 연구

부채 요인 분석 통한 통합적 부채관리 advising and consulting 모델 및 ICT 시스템 개발

박성현 기자 | psh@newprime.co.kr | 2022.06.20 17:09:03

연구 참여자 모집 공고문. ⓒ 아주대학교 경영심리융합 및 글로벌 매니지먼트 연구소

[프라임경제] 아주대학교 경영심리융합 및 글로벌 매니지먼트 연구소가 부채관리 역량 강화를 위한 새로운 접근법을 연구하기로 했다. 다양한 부채 군의 재무적, 비재무적 요인 분석을 통한 통합적 부채관리 advising and consulting 모델 및 ICT 시스템 개발에 나서기로 한 것.

김도영 연구소장 교수는 "본 연구과제를 통해 부채관리 역량 강화를 위한 심리 및 행동학적 분석과 아울러 과학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학문 간 융합적 시도인 사회문제 해결형 R&D 접근 방안을 제안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코로나19 여파, 유동성 확대로 빚투 확대 환경이 조성된 과정에서 심화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가계부채 증가 및 경제적 환경의 불확실성이 증가해 경제적 안정감 향상이 삶에 대한 만족감을 견인할 수 있도록 부채관리에 대한 새로운 접근이 필요하다"고 본 연구과제의 취지를 설명했다.

한편, 연구소 측은 부채인식 및 부채관리능력 조사를 진행하기 위해 신용불량자, 연체자, 파산신청자를 각 50명씩 모집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