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해외시황] 뉴욕증시, FOMC 자이언트 스텝 결과 '안도'…나스닥 2.5%↑

WTI, 3% 내린 배럴당 115.31달러…유럽 동반 '상승'

이정훈 기자 | ljh@newsprime.co.kr | 2022.06.16 08:45:02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 ⓒ 연합뉴스

[프라임경제] 뉴욕증시는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28년 만에 0.75%p라는 자이언트 스텝을 단행했음에도 불구하고 일제히 상승했다.

15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 평균 지수는 전장대비 303.70p(1%) 상승한 3만668.53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54.51p(1.46%) 오른 3789.99로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 나스닥 지수는 270.81p(2.5%) 뛴 1만1099.15로 장을 마쳤다.

이날 이날 연준은 연방기금금리(FFR) 목표치를 기존 0.75%~1.00%에서 1.50%~1.75%로 0.75%p 인상했다. 연준이 0.75%p 금리 인상을 단행한 것은 앨런 그린스펀 전 연준 의장 시절인 1994년 11월 이후 28년 만에 처음이다.

이번 0.75%p 금리 인상 결정에는 위원 10명이 찬성하고 1명이 반대했다. 매파 위원에 속했던 에스더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0.5%p 금리 인상을 주장하며, 0.75%p 인상에 반대표를 던졌다.

연준은 대차대조표를 축소하는 양적긴축(QT)은 지난달 발표대로 지속하기로 해 변화를 주지 않았다. 연준 위원들의 금리 전망치를 담은 점도표에서 위원들은 올해 말 기준금리가 3.4%까지 오르고, 내년에는 3.8%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이전 전망치인 1.9%와 2.8%를 상회한 것이다. 위원들은 2024년에는 금리가 3.4%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0.75%p 인상은 이례적으로 큰 폭이며, 이러한 규모의 인상이 일반적일 것이라고 예상하지 않는다"며 "(다음회의에서) 50~75bp 금리 인상이 가장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즉 0.5%p와 0.75%p 금리 인상 가능성을 모두 열어뒀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3.62달러(-3%) 내린 배럴당 115.3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8월물 브렌트유는 전날보다 2.66달러(-2.2%) 하락한 배럴당 118.51달러를 기록했다.

파리 증시 CAC40 지수는 전일대비 1.35% 상승한 6030.13, 프랑크푸르트 증시 DAX30 지수는 1.36% 오른 1만3485.29에 거래됐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은 전장대비 1.2% 뛴 7273.41에 거래를 마쳤다.

한편,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50 지수는 전장대비 1.64% 오른 3532.32에 거래를 종료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