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모비스, 유럽서 신기술 앞세워 고객 밀착형 마케팅

프랑스서 스텔란티스·르노 대상 테크쇼 개최…경주용 트랙서 진행

노병우 기자 | rbu@newsprime.co.kr | 2022.06.08 11:49:50
[프라임경제] 현대모비스(012330)가 자율주행과 인포테인먼트, 전동화 신기술을 앞세워 유럽 메이저 완성차업체들에 대한 본격적인 공략에 나선다. 신기술 소개뿐 아니라 실제 트랙에서 핵심 기술의 실차 시연도 진행한다. 

현대모비스는 오는 14~15일 프랑스에서 유럽 완성차업체 스텔란티스와 르노의 구매, 기술개발 임원과 실무진 200여명을 초청해 단독 테크쇼를 개최한다. 테크쇼는 현대모비스가 완성차 고객사를 직접 찾아가 신기술을 선보이는 행사다.

이번 테크쇼는 파리 외곽 지역에 위치한 민간 자동차 경주용 트랙(JP Beltoise Circuit)에서 진행된다. 이 트랙은 실제 자동차 경주 행사가 열리는 곳으로 △고속주행로 △원선회로 △직선주행로 등이 갖춰져 있다. 

글로벌 수주 현황. ⓒ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자동차 경주용 트랙을 빌려 대규모 기술 행사를 진행하는 것은 국내외를 통틀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테크쇼에서 현대모비스는 양산 적용이 가능한 다양한 신기술을 대거 선보이는 동시에 고객들이 신기술의 실차 성능을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트랙을 돌며 시연을 진행한다.

현대모비스가 이번 테크쇼에서 소개하는 신기술은 모두 27종이다. AR HUD를 비롯해 △그릴 라이팅 △스위블 디스플레이 △인캐빈 센싱 △후륜조향시스템 등이 대표적이다. 현대모비스가 주력하고 있는 △자율주행 △전동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분야 핵심 기술들이 총망라됐다.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품질에 대한 요구 수준이 까다롭고, 전기차와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카 등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큰 유럽 지역 고객 특성에 맞게 기술을 선별했다.

유럽 전략 품목. ⓒ 현대모비스


이번 프랑스 테크쇼는 장기간 계속된 팬데믹 터널을 뚫고 글로벌 현지 수주 활동에 박차를 가하는 의미가 크다. 동시에 북미 지역을 중심으로 이뤄졌던 해외 수주를 유럽으로 확대해 신규 고객을 확보하기 위한 목적도 강하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기회를 통해 유럽 부품사가 강세인 유럽 자동차시장에서 신기술 경쟁력과 고객 밀착형 마케팅으로 공격적인 영업, 수주 행보를 이어갈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3년간 유럽 지역에서 매년 2배 정도의 수주 실적 증가세를 보여 왔다. 북미 다음으로 해외 수주 비중이 큰 곳이다.

악셀 마슈카 현대모비스 글로벌OE영업부문장(부사장)은 "유럽 시장 고객니즈에 부합하는 신제품을 중심으로 수주를 확대하고, 다양한 테크 마케팅도 전개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9월 독일 IAA(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최초 참가 이후 올해 1월 미국 CES에도 참가해 글로벌 고객사와의 접점을 확대하고 있다. 또 북미와 유럽, 일본 등에 현지 고객 전담 조직을 구축하고 완성차 출신 전문가를 영입해 고객 맞춤형 영업과 수주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