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尹, 코로나 정상회의 참석…ACT-A 3억달러 추가 기여

"백신 필요국에 빠른 접종 지원할 터"

김경태 기자 | kkt@newsprime.co.kr | 2022.05.13 09:00:24
[프라임경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2일 열린 '제2차 글로벌 코로나19 정상회의'에 영상으로 참석해 코로나 종식에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글로벌 코로나19 정상회의는 지난해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된 회의로, 윤 대통령이 다자 정상회의에 첫 무대에 서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제20대 대통령으로 취임하자마자 글로벌 코로나19 정상회의에 참석하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 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정상회의에서 "한국은 코로나 종식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더욱 힘을 보태고 그 책임과 역할을 다해나갈 것"이라며 "먼저 ACT-3에 3억불의 재원을 추가로 기여하고, 시급히 백신이 필요한 국가들에게 충분한 공급과 안전하고 빠른 접종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세계보건기구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부 구축해 개도국 백신 자급화 노력 지원 △글로벌보건안보구상(GHSA)에 적극 참여해 국가 간 공조 체제 강화 △금융중개기금(FIF) 창설 지지 등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코로나와 같이 인류 전체를 위협하는 보건 위기는 어느 한 국가나 몇몇 나라들만의 참여로 해결할 수 없다"며 "보다 많은 나라들이 연대하고 협력한다면 여러 위기를 잘 헤쳐 나가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우리 역시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역할을 다해 나가고, 그것이 인류의 번영을 위한 길이라는 점을 잊지 않겠다"며 "이번 제2차 글로벌 코로나19 정상회의를 통해 코로나 대응과 보건 안보 체계 강화를 위한 좋은 방안이 도출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