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더 행복캠프'라 명명

이재명·이낙연·정세균 상임고문, 윤호중·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 등 지도부 총출동, 양승조 후보 총력 지원

오영태 기자 | gptjd00@hanmail.net | 2022.05.12 20:33:52
[프라임경제] 6·1 전국동시지방선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충남도지사 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이 12일 오후 3시 충남 천안시 서부대로에서 개소식을 열고 도청 철학을 공유하며 지방선거의 단합과 결의를 다졌다.

양 후보는 개소식에 앞서 박완주 의원의 제명에 따른 사과부터 시작했으며, 선거사무소를 '더 행복캠프'라 명명하며  개소식을 열고 세몰이에 나섰다.

양승조 충남도지사 후보가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지방선거 단합과 결의를 외치고 있다. ⓒ 프라임경제


양승조 후보는 사과에서 "도민과 동지 및 동료 여러분께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다" 면서 "이런 사태를 맞이 한 것에 대해 같은 당 동료로서, 충남을 이끌어가는 하나의 당원으로 여러분께 깊이 사죄 드린다"고 말하며 사무소 바닥에 엎드려 사과했다.

이낙연 상임고문은 축사를 통해 "양승조 지사는 흔들림 없이 성실한 사람, 외유내강이라는 말이 맞는 사람"이라면서 "세종시를 흔들려는 이명박 정부에 맞서서 단식투쟁을 하고, 이번에 서산공항 추진하는 것을 보면 참 인내심이 강한 사람, 어려운 것도 흔들림 없이 해낼 사람"이라고 말했다.

또, "양승조 지사는 충남의 지도자, 대한민국의 지도자"라면서 "지도자를 중간에 꺽이지 마시고 끝까지 지켜달라"고 양승조 후보 지지를 부탁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12일 양승조 충남도지사 후보 개소식에서 적극적인 지지를 하고 있다. ⓒ 프라임경제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양승조 지사는 충남 아니 충청을 대표하는 정치인으로 많은 성과를 냈다"면서 "양승조 지사가 이번 선거에서 다시 반드시 승리하시고, 충남을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세울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한 "유능한 일꾼들, 일할 사람, 실력이 검증된 양승조 후보님, 시장·군수 후보님, 시·도의원 후보님들 많이 뽑아서 충남 발전 확실하게 해주시길 바란다"며 지방선거 후보들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양승조 후보는 출정 연설을 통해 "양승조가 충남 현안문제, 아니면, 미래 100년을 이끌어갈 여러 가지 문제를 설계하고 터파기 공사를 했으니, 그걸 한 사람이 완성하는 사람이 바람직하지 않겠냐"면서 "터 파는데 아무 관여 안 한 사람, 설계도를 그리는데 아무 관여 안 한 사람이 이걸 완성하는 게 바람직할지 의문이다"면서 김태흠 후보의 준비 부족 등을 지적했다.

양승조 충남지사 후보가 12일 충남 천안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미래 100년을 이끌어갈 한 사람이 자신이라고 외치고 있다. ⓒ 프라임경제


양승조 후보는 "충남 미래 100년을 가는 많은 사업들이 시작이 됐으며, 이 시작된 사업들을 씨앗을 뿌린 자가 거둬야하는 되는 것이 진리"라면서, "이 뿌린 씨를 양승조가 충남도민과 거둬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다"며 참석한 많은 지지자들에게 적극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개소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 정세균 상임고문(전 국무총리), 이낙연 상임고문(전 국무총리), 윤호중·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 충남 강훈식(아산을, 충남도당위원장)·어기구(당진시)·김종민(논산계룡금산)·문진석(천안갑)·이정문(천안병) 의원, 박광온(수원시정)·정필모(비례)·김남국(안산단원을), 캠프 본부장으로 내정된 박수현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비롯해서 충남의 지자체장 후보, 광역기초의원 후보 및 시민·당원 500여명이 참석해서 성황을 이뤘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