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마트, 1분기 영업익 344억원…전년比 72%↓

분기 매출 7조원 첫 돌파…3분기 연속 최대 매출 경신

추민선 기자 | cms@newsprime.co.kr | 2022.05.12 15:30:52
[프라임경제] 이마트(139480)가 온·오프라인 관계사들의 고른 성장과 SCK컴퍼니·G마켓글로벌의 연결 편입 효과에 힘입어 사상 처음 분기 매출 7조원을 돌파했다.

이마트는 올 1분기 연결기준 순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8.8% 신장한 7조35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연결기준 1분기 영업이익은 344억원으로 72.0% 감소했다.

이로써 이마트는 3분기 연속으로 분기 최대 매출 기록을 경신했지만, 지난해 진행한 관계사 지분 인수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대폭 줄었다.

© 이마트


별도기준 1분기 총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5% 증가한 4조2189억원, 영업이익은 917억원이다.

1분기 이마트 사업부별 실적을 살펴보면 할인점 총매출액은 전년비 3.0% 늘어난 3조930억 원, 트레이더스 총매출액은 0.3% 증가한 8409억원이다.

특히 할인점 기존점이 2.4% 신장하며 2020년 3분기 이래로 7분기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 이는 작년 1분기 7.9%라는 높은 기존점 신장률을 기록한 이후 추가적으로 성취한 실적이라는 점에서 고무적이다.

올 1분기에는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격리자 급증으로 오프라인 쇼핑이 제한되는 등 어려운 영업환경이 이어졌으나, 이마트는 그로서리 경쟁력 강화와 지속적인 오프라인 점포 리뉴얼로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할 수 있었다.

이외에도 이마트 전문점 사업은 그간 계속돼 온 수익성·사업성 중심의 사업구조 재편 전략의 결과 올 1분기 손익분기점(BEP)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다만 지난해 지분을 인수한 SCK컴퍼니와 G마켓글로벌의 무형자산 감가상각비가 반영되며 연결기준 영업이익에 영향을 미쳤다.

온라인 사업은 SSG닷컴·W컨셉 등이 시장 평균을 상회하는 외형 성장을 보이며 견고한 성장세가 계속됐다.

SSG닷컴의 1분기 별도 총거래액(GMV)은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한 1조5586억 원으로 집계돼, 같은 기간 온라인쇼핑 거래액 평균 신장률인 11.8%(출처 통계청)를 상회했다.

W컨셉은 1분기 881억원의 총거래액(GMV)을 기록해 작년 동기 대비 56%의 큰 폭으로 신장했으며, 흑자가 지속됐다.

지난해 12월 연결 자회사에 편입된 G마켓글로벌은 1분기 3조7980억원의 총거래액(GMV)을 기록했다.

G마켓글로벌은 현재 멤버십, 물류, 마케팅, 페이 등을 중심으로 신세계그룹과의 PMI(인수합병 후 통합) 작업을 집중 추진하고 있으며, 이러한 과도기를 거쳐 PMI 효과가 본격화되는 2분기부터 GMV 및 실적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 조선호텔앤리조트는 리오프닝에 따른 투숙율 개선을 토대로 전년비 75.3% 늘어난 907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영업적자(△203억원→△72억원)도 대폭 개선했다.

이마트24 역시 점포 수가 6천 개를 돌파하며 1분기 매출액이 4842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4.5% 늘어났고, 영업적자 축소 추세(△53억원→△4억원)가 지속됐다.

이마트는 올해에도 온라인 사업 확대를 위한 물류 인프라 확충·차세대 시스템 구축 등에 투자를 이어가는 한편 오프라인 점포 리뉴얼도 속도감 있게 진행해 올 연결 매출 목표액 29조6500억원(전년비 18.9% 신장)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온·오프라인이 고른 성장세를 보이며 분기 역대 최대 매출을 올릴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