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칼럼] 목 이물감 역류성식도염 '매핵기'

 

구환석 원장 | press@newsprime.co.kr | 2022.05.12 16:12:48

[프라임경제] 목에 무엇인가 걸린 듯한 느낌 때문에 목이 답답하고 불편하다며 본원을 내방하는 환자들이 늘고 있다. 이들은 음식물을 잘못 삼킨건지, 호흡기 또는 위장 쪽 질환인지 원인을 찾기 위해 검사를 하면 역류성식도염 또는 신경성 인후두염이라는 답을 들을뿐 여전히 목의 답답함을 호소하고 있다. 

'음음', '켁켁' 등 목 밖으로 소리를 내는 증상이 목이물감 역류성식도염의 대표적인 증상으로 본인 뿐 아니라 주변사람들에게도 불쾌감을 주며 사회생활을 하는데 있어서도 지장을 줄 수 있다. 특히 최근에는 어린이들도 목이물감 역류성식도염으로 자주 내원하고 있다.

불편한데 잘 낫지도 않는 이 질환을 현대의학에서는 역류성식도염이라고 통칭하나 한의학에서는 '매핵기(梅核氣)'라고 한다. 매실 씨앗이 목에 걸린듯하여 삼켜도 안 삼켜지고 뱉어도 잘 안뱉어진다고 동의보감에 기록이 되어 있다. 흉비 또는 얼격이라고도 하는데 원인으로는 △심한 스트레스 △불규칙한 식생활 △밀가루음식 과다섭취 △식사 후 바로 눕는 습관 등이며 주로 예민하고 완벽을 추구하는 소음인에게서 자주 발생한다.

서양의학에서는 △목이물감부터 쉰 목소리 △오심구역감 △인후통 △가슴답답 등 다양하게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공황장애라고 오진하기도 한다.

한의학에서 증상이 가벼운 경우 생활관리와 침 치료를 통해서 호전 될 수 있지만 증상이 심한 경우는 생활관리와 체질한약을 통해 치료를 병행하고 있다. 동의보감에 기록된 역류성식도염 치료 처방인 이진탕, 반하후박탕은 소음인에 큰 도움이 되지만 소양인과 태음인, 태양인에게는 효과가 부족하다. 

또한 소음인에게는 막힌 기운을 소통시키는 관중탕도 효과가 좋다. 소양인은 가슴의 기운을 소통시기는 형방도적산, 태음인은 간의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열다한소탕이 도움이 된다.

구환석 한의사 / 제중한의원 대표원장 / 대한 사상체질의학 연구회 정회원 / KSIO 대한통합암학회 회원 / 대한한의사 본초학회 정회원 / 하이닥 위촉상담의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