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尹, 0시 국군통수권 이양받으며 임기 시작

한반도 안보상황 엄중…확고한 군비태세 유지 강조

김경태 기자 | kkt@newsprime.co.kr | 2022.05.10 09:04:13
[프라임경제]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내 새로 설치된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국군통수권을 이양받고, 대통령의 임기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이날 국군통수권 이양에는 윤 대통령 및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을 포함한 국가안보실 주요 직위자와 이종섭 국방부장관 후보자가 용산청사 내 국가위기관리센터에 함께하고, 국방부장관과 원인철 합참의장은 합동참모본부 지휘통제실에서 △육·해·공군 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 △지상작전사령관 △해군작전사령관 △공군작정사령관 등은 화상으로 참석한 가운데 실시됐다. 

먼저 윤 대통령은 서욱 국방부장관으로부터 헌법 제74조에 의거 국군통수권을 이양받았음을 보고 받고, 합참의장으로부터 북한 군사동향 및 우리군의 대비태세, 각 군 총장 및 해병대사령관으로부터 튼튼한 국방을 구현하기 위한 각 군의 의지를 보고 받았다. 

윤 대통령은 "불철주야 국토를 방위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헌신하고 있는 국군 장병의 노고를 치하한다"며 "한반도 안보 상황이 엄중한 시기에 확고한 군사대비 태세를 유지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군의 지휘권을 보장할 것"이라며 "군은 엄정한 지휘체계를 확립해 본연의 임무에 충실해 달라"고 당부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