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모두락 5주년' 제주항공, 항공업계 장애인 고용 기준

2021년 말 기준 장애인고용률 3.27%…중증·여성장애인 고용확대 노력

노병우 기자 | rbu@newsprime.co.kr | 2022.04.18 12:52:16
[프라임경제] 제주항공(089590)이 장애인 고용을 위해 설립한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인 '모두락(樂)'이 18일 설립 5주년을 맞았다.

사람들이 끼리끼리 다정하게 모여있는 모습을 뜻하는 제주사투리 모드락과 한자 즐거울 락(樂)을 합쳐 '모두 즐기자'는 의미를 담고있는 모두락은 2017년 4월18일 항공업계 최초로 장애인 고용 촉진과 이들의 안정적인 직업 제공을 위해 설립됐다.

현재 모두락에는 △시각 △청각 △지적 △지체 등의 장애인 50명을 포함해 총 56명이 정규직으로 근무하고 있다. 

바리스타·네일아트사·마사지사로 근무하고 있는 장애인 중 35명인 70%가 중증장애인이며, 전체 64%가 여성장애인이다. 적합 직무 개발 및 맞춤 훈련을 통해 중증장애인과 여성장애인을 중점 채용해 운영하고 있다.

제주항공 모두락 음료제조. ⓒ 제주항공


이는 모두락 설립 당시 장애인 임직원 수인 19명(중증 13명·경증 6명)에 비해 3배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제주항공은 임직원과 방문객을 위한 카페와 네일아트,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1호점 설립 이후 이듬해인 2018년에 2호점과 3호점을 잇달아 오픈하면서 양질의 장애인 일자리를 창출했다.

2018년에는 이런 노력을 인정받아 고용노동부가 주최하고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주관한 장애인고용 신뢰기업 트루컴퍼니(True Company) 금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제주항공의 지난해 말 기준 장애인고용률은 3.27%로, 지난해 기준 민간기업 장애인 의무고용 비율인 3.1%보다 0.17%포인트 높다. 

이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지난해 발표한 2021년 기업체장애인 상시근로자 비율 1.48% 대비 2배 이상 높고, 특히 제주항공이 포함된 항공운수업 분야의 장애인 고용률 1.38%에 비하면 2.4배 이상 높은 수치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운영을 통해 안정적인 일터가 필요한 이들에게 질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고 임직원들에게는 다양한 복지혜택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주항공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기초 다지기로 ESG 경영을 중점 전략으로 추진하고 있는 만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