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AI뉴스룸] 신차 대기 6개월 기본...속타는 완성차업체

 

박성현 기자 | psh@newprime.co.kr | 2022.03.31 14:43:46

[프라임경제]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그동안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차량 생산에 고초를 겪다, 중국 내 코로나19 재확산에 의한 도시 봉쇄 조치로 핵심 부품 공급에 차질이 생길 조짐이다.

현대차·기아에 와이어링 하네스를 납품하는 △유라코퍼레이션 △경신 △THN 등 중국 산둥성 소재 협력사들이 도시 봉쇄로 인해 가동을 멈췄다. 와이어링 하네스는 차량 내부 전기 배선을 정리하는 핵심부품으로 오작동 및 배선의 손상을 막는다.

현대차에 따르면 울산공장에서 생산되는 △팰리세이드 △스타리아 △포터 △제네시스 GV60, GV70, GV80 모델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고, 기아는 △레이 △쏘렌토 △모하비 △스포티지 생산에 문제가 생겼다. 이에 현대차는 2주 연속 주말 특근 중단, 주요 차종 생산량 30% 감산 조치로 납품 지연에 대응하고 있다.

한편, 최근 지진으로 반도체 위탁생산 1위 업체인 TSMC와 3위 업체인 르네사스가 피해를 입어 반도체 수급 불안이 가중됐으며,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핵심 원료 가격 폭등 유가 급등 등 많은 외부적인 요인들로 완성차업체가 난항을 면치 못하는 실정이다.


*기사 내 영상은 'AI기술'을 활용한 콘텐츠로 프라임경제의 '하이브리드 AI캐스터'는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새로운 형태로 선보이고 있습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