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글로벌 자동차시장, 2019년 수준 회복은 2023년 될 것"

한국자동차기자협회 '2021년 글로벌 자동차시장 리뷰 및 2022년 전망' 세미나 개최

노병우 기자 | rbu@newsprime.co.kr | 2022.01.13 17:11:34
[프라임경제]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13일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2021년 글로벌 자동차시장 리뷰 및 2022년 전망'을 주제로 열렸으며, 이동헌 현대자동차그룹 경제산업연구센터 자동차산업연구실장(상무)이 주제 발표를 통해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글로벌 자동차시장에 미친 영향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자동차산업의 변화를 예측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동헌 실장은 "올해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더라도 반도체 공급 문제의 불완전 해소 등으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수준으로의 판매회복은 2023년에나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변이 바이러스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에 대해서는 올해 상반기 백신 접종 확대와 치료제 상용화 등으로 하반기 이후에는 확산세가 진정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동헌 현대자동차그룹 경제산업연구센터 자동차산업연구실장(상무). ⓒ 한국자동차기자협회

글로벌 경제는 전반적인 경기부양책 약화 속에서 물가불안(인플레이션)을 진정시키기 위한 금융긴축 기조가 강화되면서 전년 대비 성장세가 약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런 가운데 금융긴축 강화로 금리인상 속도가 빨라지면서 인플레이션 우려는 점차 완화되겠지만, 미국과 중국의 갈등 양상이 경제 및 산업·미래기술 분야 외에 정치·체제·이념간 경쟁으로 점차 확대 및 장기화되면서 주요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자동차시장의 경우 코로나19 진정국면 진입으로 대기수요가 유입되는 가운데 반도체 공급 부족의 완만한 해소로 공급자 우위 장세가 지난해에 이어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자동차시장의 변화에 대해서는 △BEV(Battery Electric Vehicle, 전기차) 시장 고성장 △고급차 시장 확대 △중고차 수급난 장기화 △모빌리티 시장 회복 본격화 △차량가격 상승 △주요 완성차업체 판매·수익 동시 개선 △주요 완성차업체 전동화 전략 강화라는 7가지 특징을 언급했다.

그 중에서도 BEV를 비롯한 전동차 시장의 성장세 확대와 함께 자동차업체들의 양적인 판매 회복과 수익성 제고를 통한 질적 성장이 동시에 진행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국내 유수의 △일간 신문 △방송 △통신사 △온라인 △자동차 전문지 등 55개 매체를 회원사로 두고 있으며, 회원사 소속 기자 200여명이 활동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