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먹거리 이어 생필품까지…치약·샴푸·세제 가격 인상

LG생활건강·애경산업 생활용품 가격 인상

윤수현 기자 | ysh@newsprime.co.kr | 2022.01.13 16:15:48

애경, LG생활건강 로고. ⓒ 각사


[프라임경제] 먹거리가 줄인상 한 데 이어 치약·섬유유연제·샴푸 등 생활용품 가격까지 인상돼 소비자 부담이 더욱 커졌다.

LG생활건강은 지난 1일 치약과 세제, 섬유유연제 등 생활용품 36개 제품의 편의점 납품가를 인상했다고 13일 밝혔다.

'페리오 46cm 쿨민트 치약 100g'이 3500원에서 3900원으로 11.4% 올랐고, 섬유 유연제인 '샤프란 핑크 센세이션 2100㎖'는 12.1% '아우라 윌유메리미 1L'는 11.2% 인상됐다.

또 애경산업도 샴푸·세제·생리대 등 주요 생필품 출고가를 평균 10% 가량 인상했다.

이번에 가격에 오른 제품은 세탁세제인 '리큐 베이직'은 1만900원에서 1만2900원으로 18.3%, 주방 세제인 '트리오'는 7900원에서 9900원으로 25.3% 올랐다.

애경산업 관계자는 "주요 원부자재 값이 인상되면서 부득이하게 1월 1일부로 주요 생활용품 가격을 10% 인상했다"고 말했다.

한편 생필품 뿐만 아니라 맥주 행사 가격까지 오른다. 편의점에서 맥주는 '4캔 만원'을 오랜 시간 유지했지만 이제는 4캔에 '1만1000원'이 된다.

수제맥주 회사인 제주맥주는 다음달부터 4캔에 1만원이던 편의점 행사 가격을 1만1000원으로 올린다. 또 제주위트에일 등 6종의 제품 공급가는 10% 인상한다.

앞서 하이네켄코리아가 지난달 초 '4캔 1만원' 행사가격을 1만1000원으로 올렸고, 이달 초에는 오비맥주가 수입해 판매하는 버드와이저·스텔라 아르투아·호가든도 가격이 인상됐다. 

수입맥주 칭따오도 4캔의 행사 가격이 1만원에서 1만1000원으로 오를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인 인상 시기는 확정되지 않았다.

또 오는 4월에는 맥주에 붙는 세금이 L(리터)당 20.8원씩 오른 855.2원으로 책정되면서, 국내 맥주 가격이 줄인상 될 것으로 보인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