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멸공' 논란 정용진, 이마트 노조에 사과…"나의 부족함"

 

추민선 기자 | cms@newsprime.co.kr | 2022.01.13 15:57:26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 신세계


[프라임경제]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한국노총 전국이마트노동조합에 사과의 뜻을 전했다. 전일 이마트 노조가 성명서 통해 "기업인 용진이형은 멸공도 좋지만 본인이 해 온 사업을 먼저 돌아보라"며 비판적 입장을 전달했다. 

정 부회장은 13일 인스타그램에 전날 이마트 노조가 발표한 '기업인 용진이형은 멸공도 좋지만 본인이 해 온 사업을 먼저 돌아보라' 성명서 기사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며 "제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제 부족함"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 부회장은 다수의 게시글을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리며 '멸공'이라는 해시태그를 올리며 '멸공'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멸공' 논란이 더 커지면서 정 부회장은 '멸공'을 언급하지 않고 있지만 누리꾼들은 그의 게시글 댓글에 '멸공'을 계속 적으며 '멸공' 논란은 이어져 왔다.

한편, 전날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이마트노동조합은 성명서를 통해 정 부회장의 '멸공' 발언에 불안감을 느낀다며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본인이 하고 싶은 말 하는 것은 자유이지만 그 여파가 수만명의 신세계, 이마트 직원들과 그 가족들에게도 미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며 "본인 스스로 기업인이라 한다면 이제 그 경계를 분명히 해야 한다. 그간 사업가로서의 걸어온 발자취를 한번 돌아봐야 한다"고 당부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