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닉스 그릴 쉐어링 플래터' 선봬

합리적인 가격에 즐기는 프리미엄 브런치 풀코스

서경수 기자 | sks@newsprime.co.kr | 2022.01.13 13:12:32
[프라임경제] 최근 스펜데믹(Spend+Pandemic) 현상으로 프리미엄 외식 트렌드가 확산되는 가운데 지난 12월 외식물가 상승률이 10년 3개월만에 최대치를 기록해 부담 또한 커지고 있다. 

닉스 그릴 브런치 풀코스 쉐어링 플래터. ⓒ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이에 파라다이스호텔 부산은 특급호텔 셰프의 고품격 요리를 가성비 높게 즐길 수 있도록 유러피안 레스토랑 닉스 브런치 풀코스 '쉐어링 플래터(Sharing platter)'를 새롭게 마련하고 14일부터 선보인다.

메뉴 구성(2인 이상)은 닉스 그릴에서 브런치로 큰 인기를 끌었던 헤드 셰프의 시그니처 요리로 엄선했다. 신선한 야채로 만든 시즌 그린 샐러드와 부드러운 양송이 크림 수프부터 치즈가 듬뿍 든 마르게리타 피자, 싱싱한 해산물로 만든 해산물 스파게티, 육즙 가득한 안심 스테이크, 그리고 커피 또는 차까지 총 6가지 코스다. 

입맛과 취향에 따라 선택 가능한 단품 브런치 메뉴는 펜네 파스타&햄버거 그라탕 △버섯 그라탕을 곁들인 안심 스테이크 △트러플 오픈 샌드위치 △상하이 해산물 파스타 △버섯 매생이 리조또 등 식재료 본연의 풍미를 살린 수준 높은 요리들을 맛볼 수 있다. 단품 메뉴 주문 시 입맛을 돋우는 스프와 음료도 함께 제공한다. 

닉스 그릴의 '쉐어링 플래터' 및 브런치 단품 메뉴는 평일 기준 오후 12시부터 2시30분까지, 주말 및 공휴일에는 오후 12시부터 3시까지 만나볼 수 있다.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관계자는 "최근 MZ세대를 중심으로 지향하는 가치를 포기하지 않는 대신 가격과 만족도를 꼼꼼히 따지는 실속형 가치소비가 떠오르고 있다"며 "특급호텔 외식이 일상화가 된 만큼 보다 수준 높은 요리를 실속 있게 제공하고자 가성비와 가심비를 모두 잡은 풀코스 브런치를 새롭게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