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명 "창업 실패한 청년들도 재도전 기회줘야"

10대 그룹 경영진 만나 '청년 채용' 확대 제안

이수영 기자 | lsy2@newsprime.co.kr | 2022.01.12 15:58:06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2일 오후 마포구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관에서 열린 '10대 그룹 CEO 토크' 행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실시간 방송 갈무리

[프라임경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창업 시장에서 고배를 마신 청년들에게도 지원을 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 후보는 12일 오후 마포구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관에서 열린 '10대 그룹 CEO 토크' 행사에서 "똑같은 조건과 실력, 상황이라면 실패를 여러번 겪은 사람이 더 성공 가능성이 높은데 우리나라는 한 번 실패하면 재기하기 힘든 구조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생업 수단이 취업이었던 과거와 달리 이제는 창업 중심으로 전환된 시대에 살고 있지만 창업에 실패하면 다음 도전이 거의 불허되는 상황"이라며 "재도전 할 수 있는 기회가 여러 번 주어진다면 도전도 훨씬 쉬워지고 성공 가능성도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이 후보는 10대 그룹 경영진에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일환으로 '청년 채용'을 늘려 달라고 건의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과거에는 일부 소수 기업이 경영진의 또는 오너의 선의에 의해 윤리경영이나 환경경영을 했지만 이젠 전세계적으로 ESG 경영을 안하면 자금조달도 어렵고 오히려 경제 질서 속에서 배제 될 상황이 됐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기성세대 일원으로서 청년세대에 빚을 지고 있다고 본다. 불공정과 불평등의 문제를 방치해 양극화라는 의제가 나왔고 결국 기회부족으로 인한 경쟁 격화 시기에 살고 있다"며 "이 문제를 이겨내기 위해 구조적으로 성장을 회복해야 하고 그러려면 정부의 대대적인 투자와 관심이 꼭 필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윤을 추구하는 게 기업의 기본 욕구이고 자본주의 시장 경제의 토대이기 때문에 이익 최대화를 위해 노력하는 것을 나쁘게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도 "하지만 그 속에 사회적 기여 부분도 하나의 동기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ESG 경영 일환으로 청년 채용에 다시 한번 관심을 가져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