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제이콘텐트리, 방송부문 '호실적' 목표가 8만1000원 유지

자회사 손실 등 악재 '겹겹'…지난해 4분기 영업손실 '지속'

이정훈 기자 | ljh@newsprime.co.kr | 2022.01.12 09:03:28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지옥' 홍보 포스터. ⓒ 넷플릭스

[프라임경제] 대신증권은 12일 제이콘텐트리(036420)에 대해 메가박스 정상화가 지연되고 있지만 방송부문에서 호실적을 내고 있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8만1000원을 유지했다.

대신증권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제이콘텐트리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46% 증가한 1300억원, 영업손실은 77억원으로 기업인수가격배분(PPA) 상각 약 50억원과 자회사 손실 약 80억원이 반영되면서 실제 영업이익은 손익분기점(BEP) 수준이라고 전망했다.

김회재 대신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드라마 편성은 78회로 2017년 지적재산권(IP) 직접 투자를 시작한 이후 분기 기준 최고 편성"이라며 "방송 부문 영업이익은 130억원이 전망된다"고 예상했다.

이어 "제이콘텐트리는 올해 JTBC에 15편, 넷플릭스·티빙·디즈니플러스에 9편 등 모두 24편을 제작할 것"이라며 "기타 해외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에 공급할 11편 정도를 추가로 제작할 가능성도 높다"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