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靑, 외교일정 공식 발표 전 논평 낸 야당 지적

외교적 결례 넘어 상대국과의 신뢰 관계 훼손하는 일

김경태 기자 | kkt@newsprime.co.kr | 2022.01.10 17:57:08
[프라임경제] 청와대는 지난 9일 국민의힘에서 대통령 순방과 관련한 논평을 낸 것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시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어제 한 야당이 대통령의 순방일정을 포함하는 논평을 낸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양국 정상회담 등 대통령의 외교일정은 상대국과의 협의를 통해 약속된 시간이 발표하는 것이 외교적 관례"라며 "그럼에도 대통령의 순방일정을 밝힌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 대변인은 "외교의 본질은 상대국과의 신뢰를 기반으로 국익을 추구하는 것인데 공식발표 전 순방 일정을 공개하는 것은 외교적 결례를 넘어 상대국과의 신뢰 관계를 훼손하는 일"이라며 "대한민국의 정상외교는 그 어느때보다 국제무대에서 높은 위상을 보이며 실질적 성과로 국익에 기여하고 있다. 수권정당이 되고 싶은 야당이라면 외교적 고려가 필요한 사안에 좀더 신중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