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부, 거리두기 조정 검토…"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비해야"

 

추민선 기자 | cms@newsprime.co.kr | 2022.01.10 15:48:24
[프라임경제] "거리두기와 방역패스도 상황이 좋아지면 수위를 조정할 수 있기에 이번 주 수요일에 열리는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회의에서는 여러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정부가 식당·카페 오후 9시 매장영업종류 및 사적모임 인원 4인 제한 등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완화방안을 검토한다. 

정부는 이틀 뒤인 오는 12일 오전 10시 일상회복지원위원회 7차 회의를 연다. 이 자리에서는 오미크론 변이 대응책과 거리두기 조정방안, 방역패스 관련 사항 등이 논의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연합뉴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0일 백브리핑에서 "국민 전체의 불편과 기본권 측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비롯한 민생경제의 피해를 고려하면 영업시간이나 사적모임 제한과 같은 거리두기 조치가 방역패스 조치보다는 훨씬 큰 피해를 야기한다"며 "우선은 거리두기 조치에 대한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백신 3차 접종 확대와 거리두기, 방역패스 효과로 신규 확진자가 7000명대에서 3000~4000명대 수준으로 감소하는 등 방역상황이 좋아진 만큼 일부 방역 조치는 완화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손 반장은 국내 유행 상황에 대해 안심하기는 이르다고 평가하며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4차 유행이 끝나가고 있다고 평가하기는 이르다"면서 "확진자와 위증증 환자 수준을 떨어뜨려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11월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한 지 한 달 만에 코로나19가 재확산하자 12월18일부터 사적모임 최대 인원을 전국적으로 4명만 허용하고, 식당·카페, 실내체육시설 등의 영업시간을 오후 9시까지로 제한하는 등의 거리두기 조치를 다시 도입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