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주택금융공사, 전세보증금 상한 7억원으로 상향

지방 5억원으로 조정…연내 규정 개정 완료

전훈식 기자 | chs@newsprime.co.kr | 2021.12.26 12:15:29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최근 주택시장 상황을 반영해 전세보증 가입을 위한 보증금 요건을 수도권 기준 기존 5억원에서 7억원으로 상향 조정한다. © 프라임경제


[프라임경제] 한국주택금융공사(이하 HF)가 최근 주택시장 상황을 반영해 전세자금보증의 임차보증금 가입요건을 완화한다.

HF공사에 따르면, 서민·실수요자 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해 전세보증 가입을 위한 보증금 요건을 수도권 기준 기존 5억원(지방 3억원)에서 7억원(지방 5억원)으로 상향할 예정이다. 

이번 개정사항은 오는 내년 1월3일 이후 신청분부터 적용된다. 신규 전세계약자는 물론 기존 공사 보증을 이용 중이거나 타기관 보증을 이용 중인 고객들도 적용 시점 이후 전세계약을 갱신하는 경우라면 이용 가능하다. 다만 전세대출금 최대 보증한도는 기존과 동일하게 2억원으로 유지된다.

전세보증은 고객이 대출 이용시 요건에 맞는 보증상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시중은행 등을 통해 위탁보증 형태로 공급되기 때문에 대출금리 및 보증료 등 자세한 사항은 은행 상담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최준우 HF 사장은 "공적 보증을 이용할 수 없었던 고객 가입 문턱을 낮춰 최근 대출금리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 경제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무주택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신상품 개발 및 제도개선을 심도 있게 고민하겠다"라고 전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