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AI뉴스룸] 회장님이 꿈꾸던 차 제네시스 'G90' 대변신

 

박성현 기자 | psh@newprime.co.kr | 2021.12.17 12:45:56

[프라임경제] 제네시스가 완전변경 4세대 모델 G90 세단 및 롱 휠베이스를 공개하고 17일부터 계약에 돌입한다. 고객에게 차별화된 이동수단 제공을 목표로 한 신형 G90은 제네시스의 디자인 철학과 첨단 기술이 집약된 플래그십 모델로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로서의 위상이 한층 강화됐다.

새롭게 출시한 제네시스 G90의 관전 포인트는 크게 4가지 측면으로 살펴볼 수 있다. 첫 번째는 외형적으로 우아한 디자인 설계와 내부 공간의 신기술과 아날로그적 감성의 적절한 조화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두 번째는 플래그십 세단의 안락하고 정숙한 주행 성능은 기본이며 복합연비가 9.3㎞/ℓ라는 점이다. 

세 번째는 최첨단 기술을 대거 적용해 스마트키를 소지하는 순간부터 새로운 자동화 경험을 할 수 있으며, 마지막으로 감성까지 고려한 개인화된 맞춤 공간의 구성으로 전 좌석에서 고품격 감각을 느낄 수 있게 설계한 부분이 포인트다.

한편, G90 롱 휠베이스는 세단 대비 190㎜ 긴 전장으로 여유로운 공간을 확보했으며 제네시스 최초로 48V 일렉트릭 슈퍼 차저(e-S/C)를 적용한 가솔린 3.5 터보 엔진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판매가격은 세단 8957만원, 롱 휠베이스 1억6557만원이다.


*기사 내 영상은 'AI기술'을 활용한 콘텐츠로 프라임경제의 '하이브리드AI캐스터'는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새로운 형태로 선보이고 있습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