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환아들 안전 이동 지원

전기차 '더 뉴 EQA' 2대 기증…향후 3년간 차량 제반 비용도 지원

노병우 기자 | rbu@newsprime.co.kr | 2021.12.06 15:47:27
[프라임경제]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장기간 통원 치료를 받고 있는 환아들의 안전한 이동을 지원하기 위해 재단법인 한국로날드맥도날드하우스에 '더 뉴 EQA' 차량 2대를 기증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차량 기증은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의 활동 중 하나인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Mercedes-Benz All Together)' 일환으로, 기증된 차량은 환아 및 그의 가족들이 통원 치료를 받기 위해 머물고 있는 한국로날드맥도날드하우스에서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병원까지 이동할 수 있도록 돕는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와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의 심사를 통해 수혜기관으로 선정된 한국로날드맥도날드하우스에 메르세데스-벤츠의 순수전기차인 더 뉴 EQA 2대와 앞으로 3년간의 자동차 보험료, 소모품 교환, 정기점검 등 제반 비용까지 지원한다.

차량 전달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차량 기증을 위해 지난달 30일 경남 양산시 양산부산대학교병원 내에 위치한 국내 1호 한국로날드맥도날드하우스에서 전달식이 진행됐다.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의장은 "세계 최초의 자동차를 만든 기업으로서, 도움이 필요한 모든 곳에서 이동수단의 역할을 하고자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병원 통원 치료를 하면서 병마와 싸우고 있는 아이들을 지원할 수 있게 돼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책임감 있는 기업 시민으로서,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에게 보다 직접적이고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여러 가지 다양한 사회공헌활동과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리 주변의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지난 2016년부터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함께 장애인 및 아동의 의료 접근성과 이동성을 높이고 사회 및 문화 활동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면밀한 심사를 거쳐 선정된 전국 사회복지기관들에 차량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총 8곳의 사회복지기관 및 시설에 C 200 AMG 라인 차량 각 1대씩과 해당 차량의 3년간 자동차 보험료 등 총 5억여 원 상당을 지원하는 등 올해까지 전국 33개 사회복지기관에 총 34대의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을 기증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