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양수 수석대변인 "이재명식 민주당, 민주주의 철학 부재"

 

박성현 기자 | psh@newprime.co.kr | 2021.11.25 20:49:57
[프라임경제] 이양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향해 민주주의에 대한 철학이 부재하다는 비판을 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4일 민주당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서 "국민의 어려움을 더 신속하게 책임지지 못한 점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절을 했다.

그러나, 간담회서 야당을 향해 '저들'이라고 지칭한 것 등의 구설수로 인해 논란이 생겼다.

이와 관련, 이 수석대변인은 "회의 시작 전 그동안의 잘못에 반성한다며 카메라 앞으로 나가 무릎을 꿇고 절을 했다"며 "그런데 깊이 성찰하고 반성하겠다는 이 후보의 입에선 섬뜩한 말들을 쏟아냈다"고 비난했다.

이어 "야당을 저들이라고 부르며 국정운영의 파트너로 보는 것이 아니라 적대시했고, 여당의 법안 처리를 책임 처리라며 궤변을 늘어놓았다"며 "후보 빼고 다 바꾸겠다더니, 이재명식 민주당의 틀이 시작부터 의회독재를 선언한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도 민주당을 김대중의 민주당이나 김대중식 민주당으로 지칭한 적이 없었다"며 "이 후보 본인이 바뀌면 될 일인데 착각과 오만이 하늘을 찌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수석대변인은 "입법 독재로 인해 국민의 삶을 피폐하게 해놓고 반성은커녕 또다시 법안 강행을 부추기는 행위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총선에서 국민이 여당의 손을 들어준 건 코로나19 상황에서 국민의 뜻을 섬겨 위기를 극복하고 민생을 살피라는 것이지 결코 국민과 맞서라는 뜻이 아닌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최장집 교수가 대통령이 갖추어야 할 자질에 대해 경쟁 정당 사이에서 상대를 인정하고 존중하는 태도를 갖는 지도자이기를 바란다고 말씀하셨다"고 언급하면서 반성을 촉구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